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NSW주, 코로나19 종식 선언…29일째 지역사회 감염 '0'

송고시간2021-02-15 13:15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뉴사우스웨일스(NSW)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지역사회 감염건수가 29일째 '0'을 기록하면서 코로나19가 사실상 종식됐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의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총리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의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총리

EPA/NICK MOIR / POOL AUSTRALIA AND NEW ZEALAND OUT

15일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NSW주에서는 전날 공식적인 '퇴치' 상태인 28일 연속 지역사회 감염 '0'을 기록한 데 이어, 이날에도 호텔 격리 중인 해외 입국자를 포함해 신규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다.

작년 성탄절 직전 최대 도시 시드니 노던 비치에서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NSW주는 전면 봉쇄 대신 감염지역 부분 차단,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얼굴 마스크 의무 착용 등으로 확산세를 막아왔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NSW주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소수의 감염자 발생에 강도 높은 봉쇄령을 시행하고 있는 빅토리아주에 대한 언급을 피하면서, 주(州)마다 대응 방식에 차이가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으면서 시민들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주 경계를 닫거나 봉쇄령을 내리는 것은 가급적 피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노력이 노던 비치 집단 감염 사태에 대처하는 데에 잘 드러나 있다"고 밝혔다.

호주국립대(ANU)의 센저야 세나나야케 감염병 교수는 "NSW주의 무감염자 행진은 대단한 성공이지만 지속하기 어려울 수 있다"면서 "세계 다른 나라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하는 동안 호주의 한 지역이 성취한 '박멸'은 일시적일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dc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