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형마트, 거리두기 완화에 오후 11시나 자정까지 문 연다

송고시간2021-02-15 11:14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5일부터 완화됨에 따라 유통업체들이 대부분 매장의 영업시간을 연장한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주요 대형마트는 오후 9시로 앞당겼던 영업 마감 시간을 이날부터 원래대로 되돌리기로 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오후 11시까지(이마트 일부 지점은 오후 10시까지), 홈플러스는 자정까지 문을 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화점 식당가 운영시간은 최대 오후 10시까지 늘려

대형마트 입구에 부착된 영업시간 단축 안내문
대형마트 입구에 부착된 영업시간 단축 안내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5일부터 완화됨에 따라 유통업체들이 대부분 매장의 영업시간을 연장한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주요 대형마트는 오후 9시로 앞당겼던 영업 마감 시간을 이날부터 원래대로 되돌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오후 11시까지(이마트 일부 지점은 오후 10시까지), 홈플러스는 자정까지 문을 연다.

그러나 마트에 입점한 식당이나 카페는 정부의 영업시간 제한 적용을 받는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오후 9시 이전에 영업을 종료했던 백화점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앞당겼던 일부 식당가의 폐점 시간을 재조정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식당가 운영 시간을 오후 9시 30분까지, 현대백화점은 오후 10시까지 늘린다.

롯데프리미엄아울렛은 광명·광교·고양터미널 등에 있는 12개 도심형 점포의 금·토·일요일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연장한다.

현대백화점 시티아울렛 동대문점과 가산점도 영업시간을 30분 늘려 오후 9시 30분에 문을 닫는다.

이처럼 대부분 매장이 영업시간을 연장하지만, 일부 백화점 부속 건물은 단축한 영업시간을 유지하기로 했다.

원래 오후 9시 30분까지 운영하던 롯데 영플라자 본점은 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8시 30분으로 앞당긴 폐점 시간을 유지한다. 롯데 부산 광복점 아쿠아몰도 영업시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방문객 감소와 코로나19 방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부속 건물은 수가 많지 않아 점포 자율 의사에 맡겼다"고 설명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