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새 총리 드라기, 친환경 정부 표방…"환경 중시"

송고시간2021-02-15 06:00

beta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신임 총리가 환경친화적 성장에 국정 운영의 방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드라기 총리는 13일 취임 첫 내각회의에서 환경을 우선시하는 정부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드라기 총리의 이러한 발언이 다분히 유럽연합(EU)의 회복기금을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생태전환·디지털전환부 등 신설…280조원대 EU 회복기금 주도할듯

13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내각회의를 주재하는 마리오 드라기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내각회의를 주재하는 마리오 드라기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신임 총리가 환경친화적 성장에 국정 운영의 방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드라기 총리는 13일 취임 첫 내각회의에서 환경을 우선시하는 정부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드라기 총리는 지난주 내각 구성을 위한 정당별 협의 과정에서도 환경 보호와 기후 변화 대응을 정책 우선순위에 놓을 것임을 내비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드라기 총리의 이러한 발언이 다분히 유럽연합(EU)의 회복기금을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회복기금은 EU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회원국들의 경제 회복을 돕고자 마련한 자금이다.

이탈리아는 총 7천500억 유로(약 1천6조 원) 가운데 보조금·저리 대출 등의 형태로 2천90억 유로(약 280조 원)를 받을 예정이다. 회원국 중 가장 많은 액수다.

다만, EU는 이 기금이 친환경 경제시스템 구축과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 등을 위한 밑천이 돼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오는 4월까지 각 회원국이 EU 집행위원회에 제출해야 하는 회복기금 사용 계획도 이런 부분이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

드라기 총리가 새 내각 구성의 밑그림을 짜며 생태전환부와 기술혁신·디지털전환부를 신설한 것도 이를 고려한 것이다.

두 부처는 향후 회복기금 사용 계획 수립 및 집행을 이끄는 '쌍두마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부처 수장은 모두 비정치인 출신 전문가가 낙점됐다.

생태전환부 장관에는 저명한 물리학자이자 IT 전문가인 로베르토 친골라니가, 기술혁신·디지털전환부 장관에는 글로벌 통신업체인 보다폰의 최고경영자(CEO)를 지낸 비토리오 콜라오가 각각 임명됐다.

드라기 내각의 전체 23개 부처 장관의 출신 성격을 보면 정치인이 15명, 관료 또는 전문가가 8명이다.

수적으로는 정치인 장관이 많지만, 핵심 부처에는 관료 또는 전문가를 포진시켜 '일하는 정부'를 표방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국가 경제 정책을 총괄하는 재무장관에 공공 재정 전문가인 다니엘레 프란코 이탈리아 중앙은행 부총재를 앉힌 것도 이를 잘 보여준다는 평가다.

드라기 내각이 정식 출범하려면 오는 17∼18일 상·하원의 신임안 표결을 거쳐야 한다. 거의 모든 정당으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어 무리 없이 이 관문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