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90년대 경제 혼란기 아르헨 이끈 메넴 전 대통령 별세(종합)

송고시간2021-02-15 05:07

1989∼1999년 집권…초인플레 진정시켰으나 부채 위기 불씨 낳아

메넴 전 아르헨티나 대통령
메넴 전 아르헨티나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1989∼1999년 집권한 카를로스 사울 메넴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향년 90세로 별세했다.

텔람통신 등 현지 언론은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한 메넴 전 대통령이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병원에서 요로감염으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전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도 트위터에 현직 상원의원인 메넴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유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사흘의 국가 애도기간을 선포했다.

메넴 전 대통령은 1990년대 아르헨티나 경제에 빛과 그림자를 모두 가져온 논란 많은 인물이었다.

시리아 이민자 가정 출신으로 변호사였던 메넴 전 대통령은 페론주의당에 합류해 일찌감치 정계에 입문해 40대에 라리오하 주지사를 지냈다.

1976년 군부 쿠데타 이후 5년간 정치범으로 수감됐다가 석방 후 다시 리오하 주지사를 역임한 후 1989년 대선에서 페론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했다.

후안 페론 전 대통령을 계승한 페론주의는 좌파 포퓰리즘의 동의어로 여겨지지만, 메넴 전 대통령은 취임 후 페론주의와는 거리가 먼 신자유주의 정책을 폈다.

대대적인 국영기업 민영화를 단행했고, 가격 통제정책 등을 폐기했으며, 외국 투자 유치에 힘썼다. 달러 대비 페소화 환율을 1대 1로 고정하는 페그제도 도입했다.

그의 취임 당시 아르헨티나 경제는 군사정권부터 누적된 대규모 외채와 초인플레이션으로 빈사 상태였는데, 메넴 전 대통령은 연 5천%에 육박하던 인플레이션을 1993년 한자릿수로 안정시켰다.

페론 전 대통령 사진 앞에 선 메넴 전 대통령
페론 전 대통령 사진 앞에 선 메넴 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교적으로는 미국과의 관계를 강화하고, 1982년 포클랜드 전쟁 이후 단절됐던 영국과의 국교도 되살렸다.

경제 안정 등의 성과에 힘입어 재선에도 성공했으나, 집권 후반 들어 급격한 신자유주의 도입의 부작용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빈부격차가 심화하고, 실업률은 치솟았으며, 외채는 계속 불어났다. 고정환율제는 글로벌 경제 변동에 효율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

아르헨티나 경제는 메넴 전 대통령 집권 후반부터 위기가 심화해 2001년 대규모 채무불이행(디폴트)으로 이어졌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메넴 전 대통령이 부채 위기의 씨앗을 뿌렸다고 표현했다.

집권 말부터 횡령 등 부패 스캔들에도 휘말렸으며 불법 무기 수출 혐의도 받았다.

독특한 구레나룻이 트레이드마크였던 그는 화려한 사생활로도 잘 알려졌다. 2001년 70세의 나이에 미스 유니버스 출신의 35세 칠레 여성과 재혼했다 10년 후 이혼하기도 했다.

2003년 대선에도 출마했다 결선에서 낙선했고, 2005년부터 상원의원을 지냈다.

1995년 아르헨티나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방한해 김영삼 전 대통령을 만나기도 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