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소보, 코로나19 사태 속 조기 총선…좌파 정당 우세 예상

송고시간2021-02-14 22:46

beta

발칸반도 소국 코소보에서 14일(현지시간) 총선 투표가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좌파 정당 자결당(VV) 소속 알빈 쿠르티 총리 내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이던 작년 3월 실각한 이래 약 11개월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4일(현지시간) 실시된 코소보 조기 총선에서 한표를 행사하는 시민들.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실시된 코소보 조기 총선에서 한표를 행사하는 시민들.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발칸반도 소국 코소보에서 14일(현지시간) 총선 투표가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좌파 정당 자결당(VV) 소속 알빈 쿠르티 총리 내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와중이던 작년 3월 실각한 이래 약 11개월 만이다.

알빈 쿠르티는 만성화된 부패 척결, 엘리트화된 기성 정치 타파, 이웃 세르비아에 대한 강경 노선 등을 내세워 2019년 10월 총선에서 승리해 정권을 잡았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응 등을 놓고 연립정부 파트너인 중도우파 코소보민주동맹(LDK)과 갈등을 빚다가 LDK 주도로 제출된 내각 불신임안이 의회에서 통과하며 연정이 붕괴했다.

이후 LDK의 압둘라 호티 부총리가 총리로 임명돼 과도기 정부를 이끌어왔다.

VV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45∼55%의 지지율을 기록, 1위 정당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연정 붕괴를 초래한 LDK(약 20%)에 비교적 큰 격차로 앞선다.

연정 내분으로 실각했지만, 민심은 여전히 변화의 열망과 기대를 VV에 투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의사인 사디크 켈레멘디는 AFP 통신에 "사람들은 변화를 갈망한다. 그들은 부패와 족벌주의 등 국가 발전을 가로막는 문제들이 해결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총선에서 앙숙인 세르비아 관련 이슈는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코소보는 1인당 국민소득이 4천300 달러(약 476만 원) 남짓으로 유럽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 가운데 하나다. 전체 인구 190만 명 가운데 91%가 이슬람교도인 알바니아계다.

1990년대 말 유고 연방이 해체될 때 세르비아에서 분리 독립하려다 1만3천여 명이 숨지는 비극적인 전쟁을 겪었다.

내전 종식 9년 만인 2008년 유엔과 미국·서유럽 등의 승인 아래 세르비아로부터 독립을 선포했으나 세르비아와 그 우방인 러시아·중국 등은 코소보의 독립을 인정하지 않고 유엔 가입조차 거부해왔다.

이 때문에 코소보와 세르비아는 10년 넘게 서로 적대시하며 정치·경제·외교 등에서 수시로 충돌하고 있다.

작년 7월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유럽연합(EU)의 중재로 두 나라 정상이 회동하는 등 관계 정상화 기대가 부풀었으나 이후 눈에 띄는 진척이 없는 상태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