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키스탄 동물원 "새끼 흰 호랑이 2마리 코로나19로 숨져"

송고시간2021-02-14 13:59

부검 결과 폐 손상 확인…"먹이 주는 관리자로부터 감염된 듯"

올해 1월 5일 니카라과 동물원에서 촬영된 새끼 흰호랑이. [EPA=연합뉴스]

올해 1월 5일 니카라과 동물원에서 촬영된 새끼 흰호랑이.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희귀종인 새끼 흰호랑이 두 마리가 파키스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숨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13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라호르 동물원에서는 지난달 30일 11주 된 새끼 흰호랑이 두 마리가 숨졌다.

애초 동물원 측은 두 호랑이가 파키스탄에서 흔히 발견되는 '고양이 백혈구 감소증'에 감염돼 희생된 것으로 여겼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gou8qAklJY

하지만 부검 결과 호랑이의 폐가 감염으로 심각하게 훼손된 것을 발견했다.

이에 동물원 측은 병리학자와 논의 끝에 두 호랑이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것으로 결론 내렸다. 다만, 숨진 호랑이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키란 살림 라호르 동물원 부원장은 "호랑이가 숨진 후 동물원 관리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했는데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 가운데 한 명은 평소 새끼 호랑이들을 다뤄온 직원이라고 말했다.

살림 부원장은 "호랑이들은 그 직원이 돌보고 먹이를 주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파키스탄 동물원들은 평소 열악한 사육환경 등으로 인해 동물보호단체의 비난을 받아왔다.

동물보호 운동가들은 이번 사건도 동물원의 태만과 부실 관리 때문에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동물보호단체 JFK의 주피샨 아누샤이는 "매우 희귀한 흰호랑이는 건강하게 살기 위해 특별한 주거 환경이 필요하다"며 "하지만 별다른 치료 없이 비위생적인 환경에 가둬놓는다면 이런 사건을 계속 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