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의 힘'…국내 우주 관련주, 올해 평균 72%↑

송고시간2021-02-15 07:00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회장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회장

[KT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우주 사업이 국내외 증시에서 새로운 성장 테마로 떠오르면서 관련주들이 급등하고 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KAI)[047810] 등 우주 관련 종목 7개는 연초부터 지난 10일까지 평균 71.85% 급등했다.

KAI 외 6개 종목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 LIG넥스원[079550], 쎄트렉아이[099320],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274090], AP위성[211270], 인텔리안테크[189300]다.

이중 위성 시스템 개발업체인 쎄트렉아이가 134.69%로 가장 많이 올랐고 KAI(53.49%), 한화에어로스페이스(51.93%), LIG넥스원(41.15%) 등 대기업들도 50% 안팎의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아직 국내에선 생소한 우주 관련 종목들이 이처럼 올해 강세를 보이는 것은 우선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대담한 도전에 힘입은 바 크다.

스페이스X는 위성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스타링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는 2020년대 중반까지 저궤도(LEO) 위성 1만1천943기를 쏘아 올려 전 세계를 초고속 인터넷 통신망으로 뒤덮는다는 야심 찬 프로젝트다.

언뜻 황당해 보이는 머스크의 계획이 힘을 얻는 것은 위성 제작·발사에 드는 비용이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획기적으로 낮아졌기 때문이다.

메리츠증권 추산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로켓 재사용 기술 등을 통해 '팰컨 9' 로켓 10회 발사에 드는 평균 비용을 2천630만 달러(약 291억원) 수준으로 떨어뜨렸다.

또 통상적인 정지궤도(GEO) 통신위성 제작비용은 약 1억 달러(약 1천100억원)였으나, 스타링크의 통신위성은 그 200분의 1인 개당 50만 달러 수준으로 낮아졌다.

그 결과 스페이스X는 로켓 한 차례 발사마다 통신위성을 약 60기씩 쏘아 올리면서 이미 스타링크용 위성 1천 개 이상을 지구 궤도에 띄운 상태다.

지난달에는 팰컨9 로켓 발사 한 번에 위성 143개를 궤도에 올려놓는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스타링크 위성 7차 발사분 탑재하고 이륙하는 스페이스X 로켓
스타링크 위성 7차 발사분 탑재하고 이륙하는 스페이스X 로켓

(케네디 우주센터 UPI=연합뉴스) 미국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작년 9월 22일(현지시간) 스타링크 통신위성 7차 발사분 60기를 싣고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 39A 발사대를 이륙하는 모습. jsmoon@yna.co.kr

스타링크는 올해 월 요금 99달러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인터넷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은 월 79달러 수준임을 고려하면 월 요금 99달러의 스타링크도 경쟁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스타링크가 오는 2025년까지 가입자 약 3천만명, 매출액 200억 달러를 달성해 2026년부터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메리츠증권은 예상했다.

이 경우 스타링크의 적정 기업가치는 무려 3천60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도 오는 3분기 최고경영자(CEO)직에서 물러나 우주기업 블루 오리진 경영에 주력하기로 하면서 우주 주도권을 둘러싼 머스크와 베이조스의 대결도 한층 뜨거워지게 됐다.

또 혁신적 성장 테마를 선정해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로 미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아크(ARK) 인베스트먼트도 위성 등 우주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ETF를 3월 말 상장시킬 예정이다.

이런 흐름에 자극받아 우주 관광 업체인 버진 갤럭틱의 경우 올해 주가가 주당 54.53달러로 129.79% 폭등하는 등 미국 증시에서도 우주 관련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에서도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가 비상장사인 스페이스X에 작년 8월 1천600만달러(약 175억원)를 투자했다.

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쎄트렉아이에 1천89억원을 투자해 경영권을 확보하는 등 우주 관련 투자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이봉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에서도 기업들의 우주 사업 행보가 빨라지는 가운데 올해 차세대 중형 위성 발사 등으로 우주산업에 대한 관심이 연중 지속할 것"이라며 "다양한 우주·항공 관련 ETF 상장, 관련 종목의 수급 여건 개선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 우주 관련 종목 연초 이후 상승률

종목 상승률(%)
한국항공우주 53.49
한화에어로스페이스 51.93
LIG넥스원 41.15
쎄트렉아이 134.69
인텔리안테크 66.67
AP위성 99.49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55.51
평균 71.85

(자료=한국거래소)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