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버드 교수 규탄' 영 김, 14년 전 위안부 결의안 숨은 공로자

송고시간2021-02-14 08:00

지한파 하원의원 에드 로이스 보좌관 시절부터 위안부 문제 천착

영 김 의원
영 김 의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한국계인 영 김(한국명 김영옥) 연방 하원의원이 미국 정계에서 위안부 역사의 진실을 지키기 위해 투쟁하는 중심인물로 부상 중이다.

사상 최초로 미국 연방 하원에 당선된 3명의 한국계 여성 중 한 명인 김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하는 논문을 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향해 최근 트위터로 "역겹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진실이 아니고 사실을 오도하는 내용이라고 일축하면서 "난 위안부 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왔다"고 소개했다.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 "역겹다"는 반응을 보인 영 김 의원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 "역겹다"는 반응을 보인 영 김 의원

(트위터 캡처) DB·재판매 금지

실제로 김 의원은 위안부 문제에 14년 이상 천착했다는 것이 13일(현지시간) 한인 사회의 전언이다.

일단 김 의원은 2007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죄와 보상을 촉구하는 결의안(H.R. 121)이 하원 본회의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숨은 공로자로 꼽힌다.

당시 김 의원은 공화당 소속으로 하원 외교위원회의 거물이었던 에드 로이스 전 의원의 보좌관이었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마이클 혼다 전 의원이 발의한 위안부 결의안은 당초 공화당 의원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얻지 못했지만, 로이스 전 의원 등 공화당 중진들의 참여로 결국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김 의원은 보좌관으로서 로이스 전 의원을 도와 위안부 결의안이 초당적인 지지를 받는 데 힘을 보탰다.

김 의원은 결의안 초안 작성 과정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것이 당시 위안부 결의안을 주도한 한인유권자센터 측의 설명이다.

그는 2014년 캘리포니아 주하원 의원으로 당선돼 워싱턴DC를 떠난 이후에도 위안부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당시 한인단체들은 일본군이 강제 동원한 위안부 역사를 캘리포니아주 공립 고교 학생들에게 가르치자는 운동을 펼치고 있었다.

캘리포니아 주하원 교육위 소속이었던 김 의원은 이들의 주장이 반영된 역사·사회과학 교과과정 지침 개정안이 2016년 만장일치로 승인되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했다.

현재 하원 외교위 소속인 김 의원은 앞으로도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적극적인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특히 하원 내 양당의 중도파 의원들의 모임인 '프라블럼 솔버스 코커스' 소속이기 때문에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소속 당뿐 아니라 초당적인 협력도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직까지는 확실한 계획은 없지만, 역사를 바로잡고 알리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