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중국의 '코로나 기원' WHO 조사 비협조에 "깊은 우려"

송고시간2021-02-14 02:54

beta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13일(현지시간)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에 관한 모든 자료를 세계보건기구(WHO)에 제공하라고 촉구했다.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중국이 코로나19의 기원을 찾으려는 WHO 조사팀에 자료 제공을 거부했다는 최근 보도와 관련,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 조사의 초기 결과물들이 어떻게 전달됐는지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며 중국 측의 조사 결과가 WHO 조사팀에 전달된 과정에 대해서도 의문이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보보좌관 성명 "모든 자료 제공하라"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벌인 WHO 국제 전문가팀 (CG)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벌인 WHO 국제 전문가팀 (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13일(현지시간)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에 관한 모든 자료를 세계보건기구(WHO)에 제공하라고 촉구했다.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중국이 코로나19의 기원을 찾으려는 WHO 조사팀에 자료 제공을 거부했다는 최근 보도와 관련, 이같이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미국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중국의 대응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 중국은 발병 초기 시점부터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 조사의 초기 결과물들이 어떻게 전달됐는지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며 중국 측의 조사 결과가 WHO 조사팀에 전달된 과정에 대해서도 의문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WHO의 조사 보고서에 중국 정부가 개입하거나 이를 변경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 보고서는 독립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자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라"며 중국이 WHO 조사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이 코로나19의 기원을 찾으려는 WHO 조사팀에 초기 발병 사례들에 대한 미가공 원자료(로 데이터)와 맞춤형 자료 제공을 거부했다고 전날 보도했다. 대신 중국 정부 관리와 과학자들은 자체 분석과 광범위한 요약본만 제공했다.

해당 자료는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언제, 어떻게 최초로 퍼지기 시작했는지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것들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FP=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FP=연합뉴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