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관변단체의 군함도 영상…"강제노동 부정하려 만든 것"

송고시간2021-02-13 18:59

beta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동원 문제 전문가인 역사 연구자 다케우치 야스토(竹內康人) 씨는 일본의 관변단체인 산업유산국민회의가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관련 자료를 교묘하게 편집하고 취사선택해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13일 지적했다.

그는 산업유산국민회의가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군함도의 진실을 알리겠다며 홈페이지 등에 공개한 영상이 강제노동을 부정하는 도구가 되고 있다고 이날 도쿄 소재 고려박물관이 개최한 강연에서 분석했다.

다케우치 씨는 "강제 노동을 부정하는 생각 아래서 (영상을) 만들었고 애매한 증언도 무비판적으로 편집해서 내놓으며 당시 살고 있지 않았고 전언으로 들은 것으로 보이는 이야기도 그대로 나온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사연구자 다케우치 "자료·표현에 주의 안하면 역사부정파가 이용"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동원 문제 전문가인 역사 연구자 다케우치 야스토(竹內康人) 씨는 일본의 관변단체인 산업유산국민회의가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관련 자료를 교묘하게 편집하고 취사선택해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13일 지적했다.

그는 산업유산국민회의가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군함도의 진실을 알리겠다며 홈페이지 등에 공개한 영상이 강제노동을 부정하는 도구가 되고 있다고 이날 도쿄 소재 고려박물관이 개최한 강연에서 분석했다.

다케우치 씨는 "강제 노동을 부정하는 생각 아래서 (영상을) 만들었고 애매한 증언도 무비판적으로 편집해서 내놓으며 당시 살고 있지 않았고 전언으로 들은 것으로 보이는 이야기도 그대로 나온다"고 말했다.

강연하는 다케우치 야스토
강연하는 다케우치 야스토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제 강점기 역사 연구자인 다케우치 야스토(竹內康人, 화면 오른쪽 아래) 씨가 13일 오후 온라인 회의 시스템 '줌'을 이용한 강연회에서 일제 강점기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에 동원돼 강제 노역한 한국인 징용 피해자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화면에 강제 노역 피해자인 최장섭(2018년 별세) 씨의 사진과 그와 관련된 자료가 함께 제시되고 있다. [줌 화면 재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재일한국인의 증언도 있지만, 강제노동이 매우 심각해졌던 1939년 무렵에 있었으나 그 이후에는 사실 섬을 떠난 사람의 증언이며 그것도 어린이였던 사람의 증언"이라고 지적했다.

또 당시의 강제 노동한 사람들에 직접 관여했거나 현장에서 일하던 사람들의 증언은 매우 적거나 거의 없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라고 평가했다.

다케우치 씨는 전쟁 중에 "노동자의 상태는 노동자의 권리 자체를 빼앗겼고 '산업 보국(産業報國)·총력전' (구호) 속에서 노동을 강요당했다"며 "그런 것에 대한 비판적 인식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시마 등에 동원된 한반도 출신자들이 증언은 제대로 제시되지 않으며 혹 제시되더라도 '이런 식으로 잘못된 증언'이라는 식으로 보여주며 증언 자체가 마치 거짓이라는 이미지를 심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케우치 씨는 강제 동원 피해자의 증언에 일부 실수가 있다면 이를 주석 등으로 바로 잡고 증언 전체의 맥락을 통해 그들이 어떻게 동원되고 어떤 괴로움을 겪었는지 파악해야 할 것인데 산업유산국민회의가 내놓은 영상에서는 이런 시도를 확인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도쿄=연합뉴스) 산업유산국민회의가 운영하는 '군함도의 진실'이라는 사이트에 증언 영상물이 게시돼 있다. 일제 강점기 역사 연구자인 다케우치 야스토(竹內康人) 씨는 이들 영상이 강제 노동의 역사를 부정하는 도구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군함도의 진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산업유산국민회의가 운영하는 '군함도의 진실'이라는 사이트에 증언 영상물이 게시돼 있다. 일제 강점기 역사 연구자인 다케우치 야스토(竹內康人) 씨는 이들 영상이 강제 노동의 역사를 부정하는 도구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군함도의 진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한국에서 발생한 역사 논쟁 관련 착오나 실수가 역사를 부정하는 세력이 악용되고 있다고 진단하고서 빌미를 주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영화 군함도를 둘러싼 논쟁, 강제 동원 피해를 설명하기 위해 한국 측이 사용한 사진이 나중에 잘못된 것으로 파악된 사례, 강제 동원 피해자의 숫자에 관한 부정확한 정보 등을 예로 들었다.

그는 군함도 후반부에 나오는 총격전 장면이 사실과 다르다며 "그것은 어디까지나 즐기는 영화로 삼아야 한다. 역사 영화로 해야 할 때는 제대로 역사 고증을 하고 적어도 넣어서는 안 될 장면이 있다"고 언급했다.

강제 동원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소재로 삼았으나 픽션을 가미한 영화를 다큐멘터리로 받아들이면 오해가 생기며 이를 공격하는 이들이 등장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영화 '군함도' 포스터
영화 '군함도'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케우치 씨는 잘못된 자료나 정보 등에 관해 "일본이 제대로 현실을 보여주지 않으므로 실수하게 되는 것"이라면서도 "자료를 제시하는 방식, 혹은 표현의 방식에 충분히 주의하지 않으면 '역사 부정파'에 이용당하게 된다"고 신중한 대응을 주문했다.

일본 우익 세력 등은 한국에서 유통되는 일제 강점기 관련 자료 중 오류가 있다고 여겨지는 부분을 찾아 부각하며 '한국은 주장이 거짓'이라는 시각을 확대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다케우치 씨 일제의 조선인 강제동원의 진상을 규명하는 작업에 천착하고 있으며 그가 일본 각지에서 확보해 펴낸 '전시 조선인 강제동원조사 자료집' 등은 한국과 일본의 역사 연구자에게 길잡이로 활용되고 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