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버턴 안첼로티 감독 집에 강도 침입…금고 털어가

송고시간2021-02-13 15:56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에버턴을 지휘하는 '명장' 카를로 안첼로티(62·이탈리아)의 집에 강도가 침입해 금고를 털어갔다.

영국 매체 리버풀 에코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머지사이드주 블런델샌즈의 안첼로티 감독 자택에 2명의 복면강도가 침입했다"라며 "강도가 들었을 때 집에는 감독의 딸이 있었다. 강도들은 딸에게 들키자 도주했다"고 전했다.

검은색 방수복에 얼굴 전체를 가리는 마스크를 쓴 2명의 강도는 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금고를 훔쳐 달아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에버턴을 이끄는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
에버턴을 이끄는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에버턴을 지휘하는 '명장' 카를로 안첼로티(62·이탈리아)의 집에 강도가 침입해 금고를 털어갔다.

영국 매체 리버풀 에코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머지사이드주 블런델샌즈의 안첼로티 감독 자택에 2명의 복면강도가 침입했다"라며 "강도가 들었을 때 집에는 감독의 딸이 있었다. 강도들은 딸에게 들키자 도주했다"고 전했다.

검은색 방수복에 얼굴 전체를 가리는 마스크를 쓴 2명의 강도는 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금고를 훔쳐 달아났다.

머지사이드주 경찰은 "형사들이 사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CC(폐쇄회로)TV 등을 통해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