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성 PK 유도' 킬, 뷔르츠부르크 꺾고 '1위 껑충'

송고시간2021-02-13 07:42

beta

이재성이 페널티킥 결승골을 유도한 홀슈타인 킬이 '꼴찌' 뷔르츠부르크를 꺾고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 선두로 올라섰다.

킬은 13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뷔르츠부르크와 2020-2021 독일 2부 분데스리가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정규리그에서 최근 3연승에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를 질주한 킬은 승점 42를 기록, 한 경기를 덜 치른 함부르크(승점 41)를 제치고 정규리그 1위로 올라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드리블하는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
드리블하는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

[홀슈타인 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재성이 페널티킥 결승골을 유도한 홀슈타인 킬이 '꼴찌' 뷔르츠부르크를 꺾고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 선두로 올라섰다.

킬은 13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뷔르츠부르크와 2020-2021 독일 2부 분데스리가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20라운드에서 리그 4호골을 터트린 이재성은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면서 아쉽게 2경기 연속골을 따내지는 못했지만 결승골 페널티킥을 끌어내며 팀 승리의 공신이 됐다.

정규리그에서 최근 3연승에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를 질주한 킬은 승점 42를 기록, 한 경기를 덜 치른 함부르크(승점 41)를 제치고 정규리그 1위로 올라섰다.

킬은 최하위로 밀려있는 뷔르츠부르크를 상대로 볼 점유율 66%-34%, 슈팅수 17개(유효슈팅 6개)-8개(유효슈팅 1개)로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지만 1골밖에 넣지 못할 정도로 결정력에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을 무득점으로 마친 킬의 후반전 득점의 시발점은 이재성이 맡았다.

이재성은 후반 13분께 페널티지역 오른쪽 구석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슛으로 연결하려고 솟구쳐오르는 순간 이를 막으려는 상대 골키퍼와 충돌하며 쓰러졌다. 주심은 곧바로 골키퍼의 반칙을 지적하며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재성이 유도한 페널티킥은 후반 15분 알렉산더 뮐링이 키커로 나서 결승골을 뽑아냈다.

킬은 뮐링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1-0 승리를 마무리 짓고 기분 좋은 선두 등극의 기쁨을 맛봤다.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이재성과 중앙 수비수 슈테판 테스커에게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정 7.6을 부여한 가운데 '맨 오브 더 매치'를 이재성에게 줬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