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중동 정세 불안에 반등…WTI 2.1%↑

송고시간2021-02-13 05:20

예멘 후티반군 공격으로 불이 났던 사우디 민항기
예멘 후티반군 공격으로 불이 났던 사우디 민항기

(아시르 AFP=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남서부 아시르주에 있는 아브하 국제공항 활주로에 10일(현지시간) 동체가 손상된 사우디 저가 항공사 플라이어딜의 에어버스 A320-214 항공기가 세워져 있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의 후티 반군이 이날 아브하 공항을 표적으로 드론 공격을 가해 활주로에 있던 민간 항공기에 불이 났다. 사상자 발생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우디 미디어부 제공. 판매 금지] leekm@yna.co.kr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국제 유가는 12일(현지시간) 중동의 정세 불안 여파로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1%(1.23달러) 급등한 59.4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019년 1월 이후 최장기간인 8거래일 연속 상승 후 전날 떨어진 지 하루 만에 다시 오름세로 전환한 것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6분 현재 배럴당 2.4%(1.46달러) 뛴 62.6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의 후티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 공항을 공격한 뒤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이날 공표한 것이 중동 내 갈등을 고조시켰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이날 후티 반군에 대한 국무부 테러단체 지정을 취소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2%(3.60달러) 내린 1,823.2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