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 "북한은 시급한 우선순위…동맹과 조율 아주 활발"(종합)

송고시간2021-02-13 07:08

대변인 브리핑 "미, 북 비핵화에 전념…미·동맹에 대한 위협 감소 초점"

'바이든 정부 대북대응 후순위' 우려 불식…동맹과 조율 필요성 재차 부각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북한 문제가 미국에 시급한 우선순위라며 동맹과의 조율이 아주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과 직접 관여가 부족하다고 해서 우선순위가 아닌 것은 아니라고 강조, 대외정책에 있어 대북정책이 후순위로 밀릴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는 한편, 동맹과의 조율 필요성을 재차 부각한 것으로 풀이된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가 언제 마무리되는지, 막후에서 이뤄지는 메시지 발신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자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거론하며 미국의 시급한 우선순위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의 직접 관여 부족을 (미국의) 우선순위가 아니라는 말과 혼동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사실은 아주 우선순위"라고 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최근의 진전을 거론하면서 "미국의 시급한 우선순위가 됐다. 우리가 동맹 및 파트너와 함께 다뤄나가는 데 전념하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동맹 및 파트너와의 조율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그게 바로 우리가 하려고 하는 것이고 다음 조치에 대해 시간표를 내놓고 싶지는 않지만 조율은 진행 중이라는 것을 알아줬으면 한다. 아주 활발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떤 도전이든지 미국은 물론 전 세계 최강대국이지만 모든 과제에 있어 우리는 동맹과 파트너를 전력을 배가할 요인으로 가져오는 걸 추구한다"면서 "특히 북한의 맥락에 있어 조율된 외교적 접근, 제재 이행에 조율된 접근, 조율된 메시지가 유리한 위치에서 이 도전을 다루게 할 것"이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전략적 목표와 관련해 우리는 미국과 동맹에 대한 위협 감소 및 남북 주민의 삶 증진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중요한 전제는 우리가 북한의 비핵화에 계속 전념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0일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에 대한 검토를 계속하는 가운데 북한 문제의 시급성을 강조함으로써 대북 대응이 대외정책의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불식하려는 차원의 언급으로 보인다.

또한 동맹과의 조율 필요성을 재차 강조, '같은 입장'에서 추진되는 대북정책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의지를 거듭 부각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전화 통화에서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 대북 전략을 마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데 두 정상이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과 같은 입장이 중요하다'며 긴밀히 협력하겠다고도 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