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창일 주일대사,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면담

송고시간2021-02-12 17:25

beta

강창일 주일본한국대사는 12일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면담했다.

강 대사는 이날 외무성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신임장의 사본을 외무성 측에 제출하고 아키바 사무차관과 만났다.

강 대사가 부임 후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접촉한 사실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어 답변 요청에 '대사라서 안 된다' 거절

일본 외무성 방문한 강창일 주일대사
일본 외무성 방문한 강창일 주일대사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강창일(가운데) 주일본한국대사가 12일 오후 일본 외무성에서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성 사무차관 면담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강창일 주일본한국대사는 12일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면담했다.

강 대사는 이날 외무성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신임장의 사본을 외무성 측에 제출하고 아키바 사무차관과 만났다.

강 대사가 부임 후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접촉한 사실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면담을 마치고 나오며 취재진과 만난 강 대사는 아키바 사무차관과 서로 안부를 물었으며 의례·의전 문제 등으로 방문한 것이라서 한일 현안에 관한 이야기를 할 상황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한 일본 기자가 일본어로도 답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강 대사는 '이제 정치인이 아니고 대사라서 응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반응해 눈길을 끌었다.

대신 그는 현장을 떠나며 "아리가토"(고맙다)라고 짤막하게 말했다.

강 대사는 도쿄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고 객원 교수로 활동하기도 해 일본어에 능하다.

(나리타=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강창일 주일본한국대사가 지난달 22일 오후 일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나리타=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강창일 주일본한국대사가 지난달 22일 오후 일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일본에 부임한 각국 대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에게 신임장 정본을 제출하지만, 왕실 일정 조율 등이 필요해 신임장 제정(제출) 행사가 열릴 때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외무성 측에 사본을 우선 제출하고 대외 활동을 하는 것이 관례다.

강 대사는 지난달 22일 일본에 부임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주간 대사관저에서 격리 생활을 했다.

그는 최근 한국 언론사 특파원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 관계가 "와서 보니 상상외로 엄중하다고 느끼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 같이 나가는 게 좋을 것"이라고 한일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