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일가족 3명 확진…부사동 행정복지센터 관련도 18명째

송고시간2021-02-12 18:01

beta

12일 대전에서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중구 거주 40대(대전 1132번)와 70대(대전 1133번), 미취학 아동(대전 1134번) 등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5일 시작된 부사동 행정복지센터 집단감염은 18명으로 늘어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음압병상 (CG)
코로나19 음압병상 (CG)

[연합뉴스TV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12일 대전에서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중구 부사동 행정복지센터 집단감염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 확진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중구 거주 40대(대전 1132번)와 70대(대전 1133번), 미취학 아동(대전 1134번) 등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1133번은 지난 5일부터 기침과 인후통 증상을 보였으며, 나머지 2명은 무증상 상태서 검사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가족 중 누가 먼저 어떻게 감염됐는지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

지난 5일 시작된 부사동 행정복지센터 집단감염은 18명으로 늘어났다.

가장 먼저 확진된 복지 도우미(대전 1108번)의 밀접 접촉자로 분리돼 자가 격리 중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부사칠석놀이 보존회원(대전 1131번)의 가족(대전 1135번)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