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식량농업기구 식량안보위 개최…식품·영양 자율지침 채택

송고시간2021-02-12 16:38

beta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식량안보위원회에서 식품과 영양에 관한 자율지침을 채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8∼11일 제47차 FAO 식량안보위원회가 영상으로 개최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위원회는 식품시스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영양을 개선하기 위한 6대 원칙과 7대 중점 분야를 담은 '식품시스템과 영양에 관한 자율지침'을 논의·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유엔식량농업기구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식량안보위원회에서 식품과 영양에 관한 자율지침을 채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8∼11일 제47차 FAO 식량안보위원회가 영상으로 개최됐다고 12일 밝혔다.

식량안보위는 FAO 산하 정부 간 위원회로 매년 열린다. 134개 회원국이 참석해 식량안보와 관련된 정책 자문 보고서를 검토하고 정책사례를 공유한다.

이번 위원회는 식품시스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영양을 개선하기 위한 6대 원칙과 7대 중점 분야를 담은 '식품시스템과 영양에 관한 자율지침'을 논의·발표했다.

자율지침은 구속력은 없으나 각국 정부 관계자들의 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이해관계자 간 논의 시 활용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 대표단은 자율지침에서 중점 분야로 꼽은 여성과 청년이 농식품산업 발전에 필요한 주체라는 데 공감하며 많은 국가와 이해관계자가 여건에 따라 활용할 수 있도록 사무국이 다각도로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회의에서 고위급전문가단(HLPE)은 최근 식량안보 상황과 정책 동향을 설명한 '식량안보와 영양: 2030년을 향한 국제 서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정책을 수립할 때 식량에 대한 권리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식량안보의 요소로서 지속가능성과 이해관계자의 역량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회원국들은 현재의 식량안보 상황에서는 2030년까지 기아 종식이라는 유엔의 '지속가능개발목표2(SDG2)'를 달성하기 어렵다며 과학기술과 혁신을 통해 변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우리나라 대표단은 코로나19·기후변화 등 식품시스템에 대한 위협 요소가 많은 상황일수록 국가·국제기구 간 긴밀하게 협력해야 하며 과학적 근거에 따라 투명하고 개방적인 식품 교역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기후변화로 인해 FAO 세계식량가격지수가 8개월째 상승하는 상황에서 국가 간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국제곡물가격을 모니터링하는 등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제사회의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국제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공감대를 계속 유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식량안보위는 보통 매년 한 차례 개최되지만, 올해는 이례적으로 식량안보 상황과 식량정상회의 개최를 고려해 6월과 10월 두 차례 더 열릴 예정이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