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빅토리아주,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긴급 봉쇄령

송고시간2021-02-12 16:54

beta

호주 동남부 빅토리아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 봉쇄령을 내렸다.

12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이날 대니얼 앤드루스 빅토리아주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멜버른 공항 인근 검역 호텔인 '홀리데이 인'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 자정부터 17일까지 5일간 봉쇄령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앤드루스 주총리는 '홀리데이 인'발(發) 변이 바이러스의 집단 감염으로 봉쇄령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동남부 빅토리아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 봉쇄령을 내렸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 호주 멜버른 시민들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 호주 멜버른 시민들

EPA/LUIS ASCUI AUSTRALIA AND NEW ZEALAND OUT

12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이날 대니얼 앤드루스 빅토리아주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멜버른 공항 인근 검역 호텔인 '홀리데이 인'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 자정부터 17일까지 5일간 봉쇄령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기간 동안 멜버른과 빅토리아주 주민들은 생필품 구입, 운동, 도움 제공 등 필수적인 목적 이외의 외출이 금지되고, 집밖에서는 의무적으로 얼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종교 모임과 행사는 금지되고 장례식 참석인원은 10명 이하로 제한된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결혼식도 불허되고, 중·고등학교는 폐쇄된다.

현재 멜버른에서 열리고 있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는 봉쇄 기간 중에는 관중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앤드루스 주총리는 '홀리데이 인'발(發) 변이 바이러스의 집단 감염으로 봉쇄령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성 반응을 통해 감염 사실을 확인할 때면, 이미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이 전염된 뒤라서 대처하기가 매우 어렵다"라면서 "확인된 숫자보다 더 많은 감염자가 지역 사회에 있다고 가정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번 봉쇄령을 초래한 '홀리데이 인' 집단 감염은 지난 4일 한 귀국자와 가족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시작됐다.

이 귀국자가 호텔에 묵으면서 사용한 분무기를 통해 직원과 다른 손님들이 바이러스에 전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부터 그 귀국자와 접촉한 여러 호텔 직원과 손님들이 양성 반응을 보였고, 이에 관련된 감염자가 13명을 기록하면서 봉쇄 조치가 취해진 것이다.

빅토리아주 정부는 작년에도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3월과 바이러스 확산이 재개된 7월에 봉쇄령을 시행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dc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