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반려동물 근황 소개…"나이 많아 활동줄어 안쓰럽다"

송고시간2021-02-12 14:05

beta

문재인 대통령이 설날인 12일 반려견과 반려묘의 근황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랜만에 찡찡이, 마루, 토리, 곰이 소식을 전한다'는 글과 문 대통령이 반려동물들과 함께 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문 대통령은 "다들 나이들이 많다"며 "점점 활동이 줄어들고 있어 안쓰럽다. 시간이 나는대로 산행도 시켜주고 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NS에 일상·사진 공개…"찡찡이와 관저서 뉴스 함께 봐"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하는 문재인 대통령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청와대가 12일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고양이 찡찡이, 풍산개 마루와 곰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를 키우고 있다. 2021.2.1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설날인 12일 반려견과 반려묘의 근황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랜만에 찡찡이, 마루, 토리, 곰이 소식을 전한다'는 글과 문 대통령이 반려동물들과 함께 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고양이 찡찡이와 풍산개 마루는 사저에서 데려왔고, 유기견이었던 토리는 2015년 입양했다. 풍산개 곰이는 2018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선물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연휴 기간 별도의 가족 모임 없이 관저에서 반려동물과 지낼 예정인 문 대통령은 전날 국민과의 영상 통화를 마친 뒤 참모들에게 '동물 식구들'의 소식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다들 나이들이 많다"며 "점점 활동이 줄어들고 있어 안쓰럽다. 시간이 나는대로 산행도 시켜주고 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찡찡이가 설 지나면 17살이 되는데, 사람으로 치면 나보다 나이가 많은 것"이라며 "마루가 15살, 유기견 보호센터에서 구조된 토리도 꽤 됐다"고 말했다.

이어 "찡찡이가 예전엔 창틀까지 단숨에 뛰어 올랐는데, 나이가 들어서 지금은 안된다"며 "의자를 딛고 올라서야 하기에 아예 의자를 놓아줬다"고 전했다.

반려견과 함께하는 문재인 대통령
반려견과 함께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청와대가 12일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반려견과 함께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고양이 찡찡이, 풍산개 마루와 곰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를 키우고 있다. 2021.2.1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문 대통령은 '찡찡이가 나이 들수록 자신에게 더 기대는 바람에 관저에서 뉴스를 함께 본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관저 내 책상에서 일을 할 땐 (찡찡이가) 책상 위에 올라와 방해도 한다"면서 "눈을 뜨면 찡찡이 밥을 챙겨주고, 밖으로 나갈 수 있도록 문을 열어주는 것이 일과의 시작"이라고 했다.

부인 김정숙 여사는 토리에 대해 "처음 왔을 때 관절이 안좋았는데 산책을 많이 시켜줬더니 활발해졌다"고 전했다.

반려견과 산책하는 문재인 대통령
반려견과 산책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청와대가 12일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반려견과 산책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고양이 찡찡이, 풍산개 마루와 곰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를 키우고 있다. 2021.2.1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