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여파에 광주·전남 고속도로 원활

송고시간2021-02-12 13:49

beta

설 명절인 12일 광주와 전남 고속도로는 원활한 차량 흐름을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 기준 각 요금소를 출발해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광주 4시간 10분, 목포 4시간 50분 등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교통량 감소는 연휴 첫날에도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산한 고속도로
한산한 고속도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설 귀성길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10일 오후 광주 톨게이트 주변 도로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다. 2021.2.10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설 명절인 12일 광주와 전남 고속도로는 원활한 차량 흐름을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 기준 각 요금소를 출발해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광주 4시간 10분, 목포 4시간 50분 등이다.

서울에서 출발하면 광주까지 3시간 40분, 목포까지 4시간 등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나들목(IC)과 분기점(JC) 주변에서만 오후 들어 평소 주말 수준으로 차량 운행 속도가 떨어지고 있다.

이날 교통량은 오후 1시 30분 현재 광주·목포·순천 요금소를 빠져나간 차가 4만480대, 들어온 차가 4만6천44대 등 합산 8만6천524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설 하루 동안 광주와 전남 고속도로 구간 교통량은 91만3천80대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교통량 감소는 연휴 첫날에도 나타났다.

도로공사는 전날 광주·전남 구간 고속도로 교통량을 14만3천350대로 파악했다.

지난해 설 연휴 첫날 72만3천대의 19.8% 수준으로 줄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