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첫 물량 일본 나리타공항 도착

송고시간2021-02-12 13:10

beta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물량이 12일 일본에 도착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40만회 접종분의 화이자 백신이 벨기에 브뤼셀에서 일본 나리타(成田)공항으로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항공편을 통해 이송됐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전문부회를 열고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특례승인 여부를 심의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0만회 접종분 당초 예정보다 이틀 일찍 이송

일본 나라타공항에 도착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일본 나라타공항에 도착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지바 교도=연합뉴스)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물량이 12일 일본 나리타공항에 도착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부터 화이자 백신을 이송한 전일본공수(ANA) 항공기에서 화물을 하역하는 장면. 2020.02.12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물량이 12일 일본에 도착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40만회 접종분의 화이자 백신이 벨기에 브뤼셀에서 일본 나리타(成田)공항으로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항공편을 통해 이송됐다.

화이자 백신 첫 물량은 당초 오는 14일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이틀 앞당겨 이송됐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전문부회를 열고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특례승인 여부를 심의한다.

일본의 의약품 심사기관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는 이미 화이자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며 심사 절차를 간략화하는 '특별승인'을 인정하는 심사 보고서를 정리한 바 있다.

다무라 노리히사(田村憲久) 후생상은 이날 전문부회에서 특례승인에 지장이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 "즉시 승인한 뒤 곧바로 접종을 시작한다"며 신속한 백신 접종 방침을 설명했다.

당초 다무라 후생상의 화이자 백신 정식 승인은 14일로 알려졌지만, 이 역시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

일본 정부는 오는 17일부터 안전성 조사 목적에 동의한 의료 종사자 1만 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