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A 총영사관, 미 해병 1사단에 방역 마스크 1만장 전달

송고시간2021-02-12 13:03

beta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은 11일(현지시간) 미국 해병 1사단과 한국전 참전용사들에게 국가보훈처에서 기증한 방역 마스크 1만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터너 1사단장은 "우리는 한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싸운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방역 마스크 지원에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LA 총영사관은 전했다.

LA 총영사관은 이와 함께 현지 한인 사회가 진행 중인 '동포 식당 살리기 캠페인'에 동참하는 의미로 미국서부한식세계화협회, 남가주한인외식업연합회 등 동포 식당 단체에 한국산 마스크 1만2천장과 손소독제 560병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포 식당 살리기' 캠페인도 동참…방역물품 지원

LA 총영사관, 미 해병 1사단에 마스크 전달
LA 총영사관, 미 해병 1사단에 마스크 전달

[LA 총영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은 11일(현지시간) 미국 해병 1사단과 한국전 참전용사들에게 국가보훈처에서 기증한 방역 마스크 1만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미 해병 1사단은 한국전쟁 당시 인천상륙 작전을 통해 수세에 몰리던 전세를 완전히 역전시키고, 서울을 수복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주력부대다.

또 장진호 전투에도 핵심 전력으로 참가해 엄청난 희생에도 불구하고 중공군의 대대적인 공세에 맞서 싸웠다.

박경재 총영사는 미 해병 1사단 캠프 펜들턴에서 로저스 터너 사단장을 만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반도의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한미 간 전략적 동맹 관계가 더욱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 8월 오렌지카운티 플러턴에서 착공식을 가진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 건립 계획을 언급하며 "은혜는 돌에 새긴다는 속담처럼 한국전에서 전사한 미국 장병들의 이름을 모두 새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터너 1사단장은 "우리는 한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싸운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방역 마스크 지원에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LA 총영사관은 전했다.

LA 총영사관은 이와 함께 현지 한인 사회가 진행 중인 '동포 식당 살리기 캠페인'에 동참하는 의미로 미국서부한식세계화협회, 남가주한인외식업연합회 등 동포 식당 단체에 한국산 마스크 1만2천장과 손소독제 560병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마스크와 손소독제는 한국 기업인 블루인더스, SOJOURN 코리아, SG생활안전, BNF가 기부했다.

미 동포식당 단체에 방역물품 전달
미 동포식당 단체에 방역물품 전달

[LA 총영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