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무기용 금속 우라늄 생산에…러시아 자제 촉구

송고시간2021-02-11 18:47

beta

이란이 핵무기에 사용될 수 있는 금속 우라늄을 생산하자 러시아가 자제를 촉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 차관은 11일(현지시간) "우리는 이란의 행동 논리와 자극을 받는 이유를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란 포르도 우라늄 농축시설 내부
이란 포르도 우라늄 농축시설 내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이란이 핵무기에 사용될 수 있는 금속 우라늄을 생산하자 러시아가 자제를 촉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 차관은 11일(현지시간) "우리는 이란의 행동 논리와 자극을 받는 이유를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도 자제력과 책임감 있는 접근을 보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란의 이번 조치는 현 상황을 참지 않겠다는 결의를 보인 것"이라며 "미국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살릴 수 있는 시간은 촉박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전날 이란이 JCPOA를 위반해 금속 우라늄을 생산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IAEA는 이란이 이스파한 지역 시설에서 금속 우라늄 3.6g을 생산해 2015년 체결된 핵 합의를 위반했다고 전했다.

이란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 미국과 JCPOA를 타결함으로써 대미 관계를 크게 개선했다.

JCPOA의 주요 내용은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철회하는 것으로, 당시 이란은 10년 후에야 연구용으로 금속 우라늄 연료를 당사국들의 승인 아래 소량 생산하기로 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JCPOA를 오바마의 '외교적 실패'라고 비난했으며, 2018년 일방적으로 이를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했다.

그러자 이란도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대선 때부터 이란 핵합의 복귀를 공약으로 내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미국과 이란은 핵합의 복원을 위한 대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양측은 모두 상대방이 먼저 핵합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힘겨루기를 벌이는 양상이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