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바이든, 취임 후 시진핑과 첫 통화…인권·무역 압박

송고시간2021-02-11 11:36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취임 후 21일만에 처음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를 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홍콩과 신장 위구르족 자치지구의 인권 문제, 대만에 대한 중국의 압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미 행정부 인사들은 중국을 최우선 경쟁 상대라고 인식하며 기술, 인권, 군사 등 전방위 마찰도 불사하겠다는 태도를 보여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임 후 21일 만에 양국 정상 대화…홍콩·신장 위구르 인권 문제 거론

불공정 경제·기후변화·대량살상무기 문제 등도 다뤄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통화 (PG)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통화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취임 후 21일만에 처음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를 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홍콩과 신장 위구르족 자치지구의 인권 문제, 대만에 대한 중국의 압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중국의 불공정한 경제 관행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두 정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논의했다.

두 정상은 기후변화 대응과 대량 살상무기 방지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

이번 통화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이어 바이든 행정부도 대중국 강경론을 택하며 취임 초반부터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미 행정부 인사들은 중국을 최우선 경쟁 상대라고 인식하며 기술, 인권, 군사 등 전방위 마찰도 불사하겠다는 태도를 보여왔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시 주석은 지난달 20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축전을 보내지 않았고, 20일이 지나도록 두 정상의 통화조차 이뤄지지 못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