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음성·전북 부안 가금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89∼90번째

송고시간2021-02-10 21:07

beta

충북 음성과 전북 부안의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이 나왔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9∼10일 H5형 AI 항원이 검출된 두 농장을 정밀검사한 결과 고병원성인 H5N8형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가금농장과 체험농원 등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는 모두 90건으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PG)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PG)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충북 음성과 전북 부안의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이 나왔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9∼10일 H5형 AI 항원이 검출된 두 농장을 정밀검사한 결과 고병원성인 H5N8형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가금농장과 체험농원 등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는 모두 90건으로 늘었다.

중수본은 발생농장 인근 농장에서 사육하는 가금을 예방적 살처분하고, 이동 제한 및 집중 소독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농장주는 축사 밖이 광범위하게 오염되어 있을 수 있다는 인식 아래 방역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며 "농장 곳곳과 차량·사람·물품을 반드시 소독하고, 축사를 출입할 때는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 수칙을 꼭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