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영선-안철수 맞대결땐 41.9%대 41.4% 초박빙"

송고시간2021-02-10 21:34

beta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경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맞대결을 펼칠 경우 1%포인트도 안되는 초박빙 승부가 될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코리아리서치가 MBC 의뢰로 지난 8∼9일 양일간 18세 이상 서울시민 804명을 대상으로 여야 모두 단일화에 성공해 박 후보와 안 대표가 맞붙을 경우 어느 후보에 투표할지 조사한 결과 박 후보와 안 대표를 꼽은 응답이 각각 41.9%, 41.4%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리아리서치 조사…"3자대결 朴, 오차범위 밖 우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예비후보 -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예비후보 -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경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맞대결을 펼칠 경우 1%포인트도 안되는 초박빙 승부가 될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코리아리서치가 MBC 의뢰로 지난 8∼9일 양일간 18세 이상 서울시민 804명을 대상으로 여야 모두 단일화에 성공해 박 후보와 안 대표가 맞붙을 경우 어느 후보에 투표할지 조사한 결과 박 후보와 안 대표를 꼽은 응답이 각각 41.9%, 41.4%로 집계됐다.

격차는 0.5%포인트에 불과하다.

박 후보와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후보의 대결은 46.0% 대 33.7%, 박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경선후보의 대결은 45.3% 대 36.1%로 집계됐다.

두 가상대결 모두 박 후보가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5%포인트) 밖에서 국민의힘 후보를 눌렀다.

분주한 여야 서울시장 선거 예비후보
분주한 여야 서울시장 선거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여야 후보들이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0일 오전부터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예비후보와 우상호 예비후보가 남구로 시장과 은평구 대림시장을 방문, 상인 및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국민의힘 나경원 예비후보와 오세훈 예비후보도 각각 남대문시장을 방문, 물건을 구매하거나 시민들과 인사하는 등 표심잡기에 나섰다.
이밖에 오는 15일 토론을 앞둔 국민의힘 안철수 대표는 마포구 한 키즈카페에서 직장인 엄마들과 대화를,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는 이른 오전부터 고속터미널 경부선 꽃시장을 방문하고 있다.(사진 왼쪽 맨위부터 시계방향) 2021.2.10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민주당에서 우상호 경선후보가 나설 경우엔 안 대표, 오 후보에겐 각각 15.4%포인트, 10.8%포인트 차이로 뒤졌지만, 나 후보와는 우 후보 33.9% 대 나 후보 37.9%로 오차범위내 격차로 나타났다.

또한 야권 단일화 무산으로 3자 대결이 펼쳐질 경우에는 박 후보의 넉넉한 우세가 점쳐졌다.

박 후보, 나 후보, 안 대표간 대결에서는 박 후보가 39.7%로 나 후보(19.2%), 안 대표(27.1%)에 크게 앞섰다.

나 후보 대신 오 후보가 출전할 경우에도 박 후보 38.7%, 오 후보 19.6%, 안 대표 27.8% 순이었다.

범여권 후보 적합도에서는 박 후보가 35%, 우 후보가 9.5%,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가 2.2%로 박 후보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범야권에서는 안 대표 27.3%, 나 후보 15.1%, 오 후보 13.1%, 조은희 서초구청장 4.4%, 금태섭 전 의원 2.9%, 오신환 경선후보 1.2% 순이었다.

서울지역 정당지지도는 민주당 36.3%, 국민의힘 27.6%, 국민의당 7.1%, 정의당 5.2%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