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3월중순까지 봉쇄연장 추진…학교·보육시설 단계 개방

송고시간2021-02-10 19:09

beta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다음달 중순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조처를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학교나 보육시설은 단계적으로 문을 연다는 계획이다.

메르켈 총리는 10일(현지시간) 연방정부·16개 주지사회의를 앞두고 사전에 마련한 결의안 초안에서 이런 방안을 제시했다고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과 타게스슈피겔 등이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음달 1일부터 이·미용실은 영업재개 허용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다음달 중순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조처를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다만, 이·미용실은 다음달 1일부터 영업재개가 허용된다. 학교나 보육시설은 단계적으로 문을 연다는 계획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EPA=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EPA=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10일(현지시간) 연방정부·16개 주지사회의를 앞두고 사전에 마련한 결의안 초안에서 이런 방안을 제시했다고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과 타게스슈피겔 등이 전했다.

결의안에 따르면 오는 3월 14일까지 사적 모임은 지금과 같이 같은 가구 외 1명과만 허용되고, 상점과 대중교통에서 의학 마스크 착용을 의무적으로 해야 하며, 기업은 가능하다면 재택근무를 허용해야 한다.

다만 다음 달 1일부터 이·미용실은 영업을 재개하는 게 허용된다.

결의안 초안에 따르면 학교나 아동보육시설 등 돌봄·교육부문은 봉쇄 완화 시 최우선 고려대상이다.

학교나 아동보육시설은 각 주정부의 관리하에 마스크 착용과 환기, 신속 진단검사 등의 조처와 함께 단계적으로 문을 열게 된다.

다른 부문의 봉쇄 완화 시기와 관련해서는 내달 10일 연방정부·16개 주지사회의를 통해 결정하거나, 독일 전역에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수가 35명 아래로 뚜렷하게 내려갔을 때를 기점으로 하는 방안 등이 제시돼 있다고 SZ는 전했다.

이 경우 상점이나, 박물관·미술관, 체육시설 등 다른 기관들의 문을 여는 방안이 검토될 수 있다.

다만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수가 50명 이상인 주는 봉쇄 완화가 불가능하다.

코로나19 봉쇄 강화 영향으로 텅 빈 채 운행되는 베를린의 트램
코로나19 봉쇄 강화 영향으로 텅 빈 채 운행되는 베를린의 트램

(베를린 EPA=연합뉴스) 아침 출근 시간대를 맞은 독일 수도 베를린의 알렉산데르츠플라츠 지하철역 부근에서 트램이 거의 텅 빈 채로 운행하고 있다.

독일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오는 14일까지 학교와 아동보육시설, 상점의 문을 모두 닫는 전면봉쇄를 시행 중이다. 다만 식료품 등 생활필수품을 판매하는 상점은 예외로 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월 2일부터는 부분봉쇄조처를 도입했다. 호텔 등 숙박업소는 여행객을 받을 수 없고 박물관·미술관과 극장, 영화관 등 문화시설과 체육시설의 운영이 중단됐다. 레스토랑은 방문 포장과 배달만 할 수 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독일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수는 8천72명, 사망자수는 813명을 기록했다.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수는 68명으로 지난해 12월 22일 기록했던 역대 최고치 197.6명에 비하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