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배구 이재영·다영 자매 '학폭' 피해자에 자필 사과문(종합)

송고시간2021-02-10 17:33

beta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이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 피해자들에게 자필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10일 각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과문을 올리고 학교 재학 시절 잘못한 일을 반성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와 초등·중학교 배구선수단에서 같이 활동한 것으로 알려진 이들은 전날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려 쌍둥이 자매의 가해 사실을 열거한 뒤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구연맹, 선수 심리 치료 강화·초중고 연맹과 학교폭력 예방 협의

작전 조율하는 쌍둥이 자매 이재영(뒤)과 이다영
작전 조율하는 쌍둥이 자매 이재영(뒤)과 이다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이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 피해자들에게 자필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10일 각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과문을 올리고 학교 재학 시절 잘못한 일을 반성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재영은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고통의 시간을 보낸 분들에게 대단히 죄송하다'며 '잘못했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썼다.

이어 '좀 더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으며 (피해자들을) 직접 뵙고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겠다'면서 '힘든 시기에 저의 부족함으로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이재영의 자필 사과문
이재영의 자필 사과문

[흥국생명 배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다영도 '학창 시절 같이 땀 흘리고 운동한 동료에게 힘든 기억에 상처를 준 언행을 해 깊이 사죄드린다'며 직접 찾아뵙고 사과할 것이며 '깊은 죄책감을 느끼며 자숙하고 반성하겠다'고 적었다.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와 초등·중학교 배구선수단에서 같이 활동한 것으로 알려진 이들은 전날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려 쌍둥이 자매의 가해 사실을 열거한 뒤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고 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관련 내용이 급속도로 퍼지자 쌍둥이 자매와 흥국생명 구단은 피해자들을 접촉해 사과하겠다는 뜻을 건넸다. 아울러 적절한 시점에 만나서 직접 사과하겠다는 뜻도 전달했다.

이다영 자필 사과문
이다영 자필 사과문

[흥국생명 배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흥국생명 구단은 "이재영·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사실과 관련해 팬 여러분께 실망을 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선수들은 학생 시절 잘못한 일을 뉘우치고 있습니다.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최근 불거진 여자 배구 선수 간 갈등 증폭과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한 4가지 대책 실행 방안을 즉각 내놓았다.

먼저 선수단 심리 치료와 멘탈 케어를 강화하고, 연맹과 구단 간의 협업으로 확대 실시해가기로 했다. 각 구단에 심리치료 담당을 배정해 정기적으로 선수들이 치료받는 방안도 강구 중이다.

연맹 선수고충처리센터 기능을 강화하고 법적 대응 시스템도 구축한다.

SNS에 게시된 인격 모독, 수치심 유발 악성 댓글, 다이렉트 메시지 등을 구단으로부터 정기적으로 받아 법률 검토를 진행한 후 연맹 차원에서 법적 대응을 모색해 선수 인권 보호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예정이다.

연맹은 또 악성 댓글이 선수에게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연맹이 운영하는 SNS 댓글 기능을 제한하기로 했다.

학교 폭력을 예방하고자 연맹은 대한민국 배구협회, 협회 산하 초·중·고·대학 연맹들과 협의해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폭력 근절 교육 방안을 찾기로 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