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광주 고속도로 4시간 20분' 광주·전남 설 귀성길 시작

송고시간2021-02-10 16:21

beta

광주·전남에서도 설 연휴 하루 전 본격 귀성길이 시작됐다.

10일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고속도로를 이용한 서울-광주 귀성길 소요 시간은 4시간 20분, 서울-목포 구간은 4시간 50분 등으로 예측됐다.

도로공사 측은 올해 설 연휴 기간(11~14일) 총 30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해 광주·전남 귀성·귀경길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늘어나는 차량들
늘어나는 차량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설 귀성길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10일 오후 광주 톨게이트 주변 도로를 지나는 차량들이 늘어가고 있다. 2021.2.10 pch80@yna.co.kr

(광주·무안=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전남에서도 설 연휴 하루 전 본격 귀성길이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고향 방문 자제가 권고되면서 지난해 설 명절보다 귀성·귀경길 정체는 덜할 것으로 관측된다.

10일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고속도로를 이용한 서울-광주 귀성길 소요 시간은 4시간 20분, 서울-목포 구간은 4시간 50분 등으로 예측됐다.

이날 귀경길은 광주-서울 4시간 10분, 목포-서울 4시간 45분 소요된다.

도로공사 측은 올해 설 연휴 기간(11~14일) 총 30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해 광주·전남 귀성·귀경길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기간 대비 11% 감소한 수치다.

시외버스 등 대중교통은 전남은 광주-여수 등 시외버스 204개 노선의 운행 횟수가 116편 늘어나며, 서울-목포 등 고속버스는 16개 노선에서 61회 늘어난다.

광주의 고속버스는 현장 예매율에 따라 즉각적인 증편을 가능하도록 대비하고 있다.

열차는 올해 설 연휴 기간 10~14일 KTX 고속 385회, 일반 400회 등 총 785편을 운행해 평시 대비 증편하진 않는다.

여객선 교통은 지난해 설 연휴 기간 대비 80% 수준인 10만3천여명(차량 2만8천여대)이 배편을 이용해 전남 도서 지역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전남도 내 53개 항로에 여객선 4대를 추가 투입하고 운항 횟수를 297회 늘려, 총 78척이 2천587회 운항할 계획이다.

탑승객 적은 상행선 SRT
탑승객 적은 상행선 SRT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0일 광주송정역에서 시민들이 승강장에 도착한 수서행 SRT에 탑승하고 있다. 2021.2.10 iso64@yna.co.kr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