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규덕 본부장, 성김 美차관보대행과 대북정책 검토 협의(종합)

송고시간2021-02-10 14:04

beta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0일 오전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과 유선협의를 했다.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을 포함해 앞으로도 한미 간 각급에서 밀도 있는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미국은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한국 등 동맹과 긴밀히 조율하겠다는 입장으로, 외교부는 이번 통화뿐 아니라 향후 미국과 고위급 교류 계기에 지속해서 정부 입장을 설명하겠다는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0일 오전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과 유선협의를 했다.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을 포함해 앞으로도 한미 간 각급에서 밀도 있는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통화에서 노 본부장은 조속한 북미대화 재개가 필요하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 하에 이를 달성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한국 등 동맹과 긴밀히 조율하겠다는 입장으로, 외교부는 이번 통화뿐 아니라 향후 미국과 고위급 교류 계기에 지속해서 정부 입장을 설명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전날 기자단과 상견례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가급적 조기에 달성하는 것은 한미 간 공동의 목표이기 때문에 그것을 어떻게 이뤄나가냐 하는 데 대한 의견조율도 굉장히 용이하게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바이든 행정부가 북핵 협상을 담당할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조속히 임명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임 트럼프 행정부에서 한반도본부장의 북핵 협의 상대는 대북정책특별대표였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아직 이 자리를 채우지 않아 김 차관보 대행과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