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우다 포기하지 마세요"…반려동물 챙기는 지자체 늘어

송고시간2021-02-11 09:00

beta

사람과 반려동물의 복지를 위해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을 나누는 지자체가 늘고 있다.

경남도는 올해 처음으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진료비 지원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동물을 기르는 사람의 정서 함양과 심신 재활에 도움이 되는 반려동물 진료비를 지원함으로써 경제적 상황 때문에 동물을 포기하지 않도록 돕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서 저소득층 반려동물 진료비 지원…부산·평택시도 시행

강아지
강아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사람과 반려동물의 복지를 위해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을 나누는 지자체가 늘고 있다.

경남도는 올해 처음으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진료비 지원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도내 거주하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중 내장형 무선 전자 개체식별 장치(RFID)를 시술한 반려동물 가구가 지원 대상이다.

내장형 RFID를 시술받지 않은 반려동물도 사업비 안에 포함된 등록비로 시술·등록하면 진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부산시도 지난해 3월부터 중증장애인, 수급자, 차상위 계층 등 사회적 약자가 키우는 반려동물 진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경기 평택시는 2019년부터 소외계층이 기르는 반려동물 진료비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반려견과 산책하는 시민
반려견과 산책하는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려동물 진료비 지원 사업은 반려동물의 복지가 궁극적으로 사람의 복지를 증진한다는 발상에서 시작했다.

동물을 기르는 사람의 정서 함양과 심신 재활에 도움이 되는 반려동물 진료비를 지원함으로써 경제적 상황 때문에 동물을 포기하지 않도록 돕는다.

아울러 진료비 부담으로 동물을 유기하는 가능성을 막아 반려동물을 보호한다.

유기 동물 개체 증가로 인한 사회적 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다.

경남도 동물방역과 관계자는 "사람과 동물이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며 "이번 사업이 사회적으로도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내장형 RFID를 시술한 반려동물 가구만 사업 대상이기 때문에 새, 파충류 등 일부 종은 지원이 어렵다.

보통 집 안에서만 기르는 고양이도 내장형 RFID는 시술하지 않기 때문에 지원 문턱이 높다.

경남도 동물방역과 관계자는 "내장형 RFID는 종에 따라 시술 가능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며 "반려동물임을 가장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기준이라고 판단해 지원 대상을 이같이 정했다"고 설명했다.

고양이
고양이

[촬영 오보람]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