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종석, 이재명에 또 견제구…"교황의 제안은 생활임금"

송고시간2021-02-10 11:15

beta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기본소득을 핵심 정책으로 내세운 이재명 경기지사를 또 한 번 비판하며 기본소득 논쟁에 뛰어들었다.

이 지사가 전날 페이스북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기본소득을 지지했다"고 밝히자, 임 전 실장은 '교황이 제안한 것은 기본소득이 아니라 생활임금제'라는 취지로 반박한 것이다.

임 전 실장은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서 시도한 일 중에는 생활임금제가 교황이 제안한 '보편적 기본임금'과 가장 비슷한 개념"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 "교황 기본소득 지지" 발언 우회적 비판…"정치 품격 필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촬영 황광모]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기본소득을 핵심 정책으로 내세운 이재명 경기지사를 또 한 번 비판하며 기본소득 논쟁에 뛰어들었다.

이 지사가 전날 페이스북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기본소득을 지지했다"고 밝히자, 임 전 실장은 '교황이 제안한 것은 기본소득이 아니라 생활임금제'라는 취지로 반박한 것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해 전 세계 사회운동 단체 대표자들에게 보낸 부활절 서한에서 "기본소득은 권한을 보장받지 못하는 노동자가 없도록 보장해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고, 이 지사는 전날 이를 '기본소득에 대한 지지'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교황은 지난해 부활절 메시지에서 '보편적 기본임금을 고려할 때'라고 말한 것"이라고 반론을 폈다.

교황이 쓴 용어는 이탈리아어로 'salario universale'로, 이는 영어로 번역하면 'universal basic wage', 한국어로는 '보편적 기본임금'이 가장 적절하다는 것이 임 전 실장의 설명이다.

임 전 실장은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서 시도한 일 중에는 생활임금제가 교황이 제안한 '보편적 기본임금'과 가장 비슷한 개념"이라고 주장했다.

기본소득제는 노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소득을 지급하는 것이지만, 생활임금제는 노동하는 사람들이 인간다운 생활을 유지하도록 하기 위해 최저임금 이상의 소득수준을 보장하자는 제도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임 전 실장은 또 "교황의 부활절 메시지 전문을 올리니 숙독해보시기 바란다. 감동 그 자체"라며 "아직 '두 교황'이라는 영화를 못 보셨다면 꼭 보시기를 권한다. 정치가 그런 품격을 반의반만 닮을 수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지난 8일에도 이 지사를 겨냥해 "지도자에게 철학과 비전만이 필요한 게 아니라, 때로는 말과 태도가 훨씬 중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이 지사의 기본소득을 고리로 여권 대권주자들의 신경전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