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성공단 재개 염원 콘서트' 공무원 출석 댓글에 뭇매

송고시간2021-02-10 11:04

beta

개성공단 재개를 염원하기 위해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등의 주최로 열려 온라인으로 생중계한 '개성 잇는 토크콘서트'에 경기지역 시·군 공무원들이 '출석' 댓글을 달아 누리꾼의 뭇매를 맞았다.

10일 경기도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7시 콘서트가 시작된 이후 관련 영상에는 소속과 이름을 남기는 경기지역 지자체 공무원들의 댓글이 잇따랐다.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도가 온라인 콘서트를 열며 공무원들을 동원한 것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의혹 제기와 함께 비난 댓글이 올라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도 "통일교육과정 이수 인증받으려 한 것…동원 아니다"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개성공단 재개를 염원하기 위해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등의 주최로 열려 온라인으로 생중계한 '개성 잇는 토크콘서트'에 경기지역 시·군 공무원들이 '출석' 댓글을 달아 누리꾼의 뭇매를 맞았다.

10일 경기도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7시 콘서트가 시작된 이후 관련 영상에는 소속과 이름을 남기는 경기지역 지자체 공무원들의 댓글이 잇따랐다.

온라인 커뮤니티 화면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화면 캡처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은 '잘 들었다. 00시 00과 000 출석합니다' 등이 대부분이다.

이에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도가 온라인 콘서트를 열며 공무원들을 동원한 것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의혹 제기와 함께 비난 댓글이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심각하다… 여기가 대한민국이 맞는지? 공무원들 출첵이라니… 공산당인지 알았지모에요. 끔찍하네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또 다른 누리꾼은 "공무원들 여기에 출첵하는거 보기 흉하다. 출첵하면 상을 주나 돈을 주나…"라며 비판 댓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해당 프로그램은 공무원 통일교육 과정으로 인정을 받은 것으로, 공무원들이 교육 이수를 인증하기 위해 댓글에 소속과 이름을 밝힌 것인데 논란이 될 줄 몰랐다"며 "콘서트를 진행하면서 공무원을 동원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개성공단 재개 토크콘서트
개성공단 재개 토크콘서트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파주 운정행복센터에서 열린 콘서트는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최종환 파주시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개성공단의 의미와 가치', '개성공단 재개는 남북선언 이행의 지름길', '개성 잇는 희망의 약속' 등을 주제로 다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콘서트는 유튜브, 아프리카TV, 페이스북 등으로 생중계됐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