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JP모건 "테슬라 따라 비트코인 투자 기업 없을 듯"

송고시간2021-02-10 10:49

beta

대기업들이 테슬라를 따라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투자에 나서지는 않을 것 같다고 JP모건체이스가 내다봤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JP모건체이스는 다른 주류 기업들이 테슬라를 따라 비트코인 투자에 나서기엔 비트코인의 가격변동률이 너무 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JP모건체이스는 테슬라의 발표가 자금 유입과 가격 급등을 부추김으로써 단기적인 시장 상황의 급변을 불러왔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얼마나 오래 이 같은 상황이 유지되느냐는 "덜 투기적인" 기관자금의 유입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다른 대기업들이 테슬라를 따라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투자에 나서지는 않을 것 같다고 JP모건체이스가 내다봤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JP모건체이스는 다른 주류 기업들이 테슬라를 따라 비트코인 투자에 나서기엔 비트코인의 가격변동률이 너무 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JP모건체이스는 기업 재무 포트폴리오는 통상 은행예금과 머니마켓펀드(MMF), 단기채권으로 채워진다면서 이는 연간 가격변동률이 1%를 맴도는 수준인데 비트코인을 추가하면 가격변동률이 크게 상승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만약 어떤 기업이 포트폴리오의 1%를 비트코인으로 채우면 80%인 비트코인의 연간 가격변동률로 인해 전체 포트폴리오의 가격변동률도 8%로 늘어날 난다는 의미일 수 있다고 JP모건체이스는 설명했다.

JP모건체이스는 테슬라의 발표가 자금 유입과 가격 급등을 부추김으로써 단기적인 시장 상황의 급변을 불러왔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얼마나 오래 이 같은 상황이 유지되느냐는 "덜 투기적인" 기관자금의 유입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앞서 테슬라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공시된 보고서를 통해 15억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구매했다면서 앞으로 자사 전기차도 비트코인을 받고 팔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트코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비트코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