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설 민심 잡고 1위 굳히기?…이재명 연일 '기본소득' 설파(종합)

송고시간2021-02-10 20:33

beta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설 연휴를 앞두고 연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기본소득을 설파하고 있다.

자신의 대표 정책인 기본 소득을 의제로 띄어 설 민심을 잡고 대선주자 여론조사 1위 자리를 굳히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이 지사는 10일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이 '기본' 없는 기본소득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낙연ㆍ정세균 이어 유승민ㆍ나경원ㆍ윤희숙 등 야권 인사에게도 직격탄

나경원 1억원대 대출이자 공약에 '공중부양하는 모 인사' 빗대 "실현가능성 없는 지원금" 비판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설 연휴를 앞두고 연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기본소득을 설파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평소에도 자신의 정치·정책적 견해나 주장을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밝혀온 그이지만, 최근 일주일여 동안 부쩍 기본 소득과 관련한 글의 양과 빈도가 늘어났다. 뿐만 아니라 자신을 비판하는 여야 유력 정치인들을 향한 직설적 비판 등 정면대응도 주저하지 않는 모양새다.

자신의 대표 정책인 기본 소득을 의제로 띄어 설 민심을 잡고 대선주자 여론조사 1위 자리를 굳히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지방 단체장으로서 중앙 정치 활동을 하는 데 따른 물리적 장벽을 SNS를 통해 넘어서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이 지사는 10일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이 '기본' 없는 기본소득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기본소득의 핵심 개념은 '공유부를 모두에게 공평하게'인데, 기본소득이 당의 제1정책이라면서 당이나 당 소속 정치인들은 차등과 선별을 중심에 두고 있다"며 "중위소득 50% 이하 가구를 선별해 지원하는 기본소득, 최저생계비 이하 소득계층에 대한 기본소득론 등이 그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제게 기본소득을 포기하라는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까지 나섰다"며 최근 유승민 전 의원의 발언을 언급했다.

유 전 의원은 전날 고소득층에게 똑같은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은 공정과 정의에 반하고 소비 촉진 효과도 부족하다며 이 지사에게 기본소득 구상을 접으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또 "국민이 현금을 지원받으면 정치 판단을 바꿀 만큼 판단력이 부족하다면, 권력을 얻기 위해 집단학살이나 차떼기 같은 중범죄에다 거짓 공약을 밥 먹듯이 했던 국민의힘이 1인당 연간 100만원이 아니라 매년 1억원씩 지급하겠다는 식의 거짓말(공약)을 안 했을 리 없다"고 비판했다.

신혼부부 1억원대 대출 이자 지원을 공약한 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예비후보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정치의식 수준이 저질 정치인의 감언이설에 속아 국가재정이나 실현 가능성 고려 없는 지원금에 환호할 수준이라면, 이 나라는 이미 공중부양하는 모 인사가 한참 전에 대통령이 되고도 남았을 것"이라며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에 빗대 비판했다.

'공공조달시장을 조달청이 독점하면서 범죄적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자신의 주장에 대해 "범죄적 폭리의 근거가 무엇인지 공개하라"는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에게는 "그런 객관적 사실에 관한 것은 직접 찾아보시거나 보좌진에게 지시하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기본소득 등 제 주장을 여러 곳에서 포퓰리즘이라 비난한다"며 "국민은 정치인과 언론이 '사탕발림으로 국민을 속이는 것'임을 굳이 지적해 가르치지 않아도 얼마든지 판단하고, 표를 위해 국민을 속이는 포퓰리스트를 제재할 것"이라고 했다.

타깃을 국민의힘으로 잡았을 뿐 그의 메시지는 전날까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총리를 겨냥한 발언과 다르지 않다.

이낙연 대표와 정세균 국무총리
이낙연 대표와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지난 7일 기본소득을 비판한 정 총리와 이 대표를 겨냥해 "정치적 억지나 폄훼가 아닌 상식과 합리성에 기초한 건설적 논쟁을 기대한다"면서 A4 용지 6장 분량의 장문의 글을 올렸다.

또 8일에도 "고인 물은 썩게 마련이고 정책에도 경쟁이 필요하다"고 했고, 9일에는 "교황도 기본소득을 지지한다"며 "이젠 세부 논의에 들어가야 할 때"라고 기본소득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보편·선별 지원을 놓고 불붙은 복지논쟁이 대선주자 1위인 이 지사의 브랜드 정책인 '기본소득'에 집중되자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이라며 "정치 공방에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되 정책 논쟁은 앞으로도 진지하게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