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년 뒤 다시 뽑는데"…보은군 3번째 도의원선거 피로도 가중

송고시간2021-02-14 09:35

beta

오는 4월 7일 치러지는 충북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를 앞두고 투표해야 할 군민들의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다.

불법이 난무하는 선거구로 낙인된 점도 군민들을 선거현장에서 등 돌리게 하는 원인이다.

연이은 재선거로 혈세가 허비되면서 부적격 후보를 공천했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차례 재선거 10억원 낭비, 시민단체 "민주당·국민의힘 공천 말라"

(보은=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오는 4월 7일 치러지는 충북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를 앞두고 투표해야 할 군민들의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다.

낙마한 하유정·박재완 전 도의원
낙마한 하유정·박재완 전 도의원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치른 지 3년이 채 안 된 시기에 2명이 연거푸 당선무효 처리되면서 해마다 재선거를 치르기 때문이다.

불법이 난무하는 선거구로 낙인된 점도 군민들을 선거현장에서 등 돌리게 하는 원인이다.

연이은 재선거로 혈세가 허비되면서 부적격 후보를 공천했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14일 충북도와 충북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재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김기준(언론인)과 김창호(전 영동군 부군수)씨가, 국민의힘에서는 박범출·원갑희(이상 전 군의원)씨가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박경숙 전 군의원도 무소속으로 예비후보 등록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이달 중, 늦어도 다음 달 초까지 후보 결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선을 거칠지, 단수후보를 공천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선거를 바라보는 지역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한 주민은 "투표일이 채 두 달도 안 남았는데 선거 분위기를 찾아볼 수 없다"며 "관심이 없어서 그런지 분위기가 너무 차분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선거를 왜 이렇게 자주 하는지 짜증이 날 정도"라며 "올해 하반기에는 이 사람 저 사람들이 군수에 출마한다, 군의원에 출마한다며 시끄럽게 돌아다닐 텐데 이번 재선거는 왜 하는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이번 선거는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민주당 하유정 전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무효 처리된 후 작년 4월 다시 선출된 국민의힘 박재완 전 의원이 불과 5개월 만에 낙마하면서 치러지게 됐다.

도의원을 뽑는 선거다 보니 그 비용을 충북도민이 낸 혈세로 충당해야 한다.

작년 4월 첫 재선거 때는 총선과 함께 치러지면서 3억100만원의 경비가 들었다.

이 경비는 투개표 종사자 인건비와 홍보물품 제작비 등에 쓰이는데, 이번 재선거 때는 7억3천만원이 투입될 것으로 충북도는 보고 있다.

두 차례의 재선거로 10억3천100만원의 혈세가 낭비되는 셈이다.

박재완 전 도의원에게 지급된 선거 보전비용이 전액 환수되지 않았다는 점을 보면 낭비되는 혈세는 이보다 더 많다.

하유정 전 도의원은 3천993만원의 보전비용을 모두 돌려줬지만, 박 전 도의원은 확정판결 전 사직서를 미리내면서 보전비용 3천329만원 전액이 아닌 위법비용 906만원만 반환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관계자는 "반복된 재선거는 정치에 대한 피로감과 혐오감을 키웠고, 의정 공백으로 인한 피해는 오롯이 군민의 몫이 됐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그러면서 "부적격 후보를 공천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후보를 또다시 공천하겠다는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