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 "공수처 1호 사건 수사는 4월 돼야 가능"

송고시간2021-02-10 10:19

beta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이 오는 4월 1호 사건 수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 처장은 10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검사 지원자가 많아 면접을 2월 안에 끝내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1호 사건 수사는) 4월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설 연휴 끝나고 김창룡 경찰청장 만날 것"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과천=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021.2.1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이 오는 4월 1호 사건 수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 처장은 10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검사 지원자가 많아 면접을 2월 안에 끝내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1호 사건 수사는) 4월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연휴가 끝나자마자 위부 심사위원들로 서류전형을 진행하려고 한다"며 "면접 전형도 외부 위원이 더 많도록 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부 위원들은 법조계 인물들로 채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 처장은 "면접에서는 결격사유가 있는 게 아니면 순위를 매겨 모두 인사위원회에 올리려고 구상 중"이라며 "결격이 아닌데 자르면 인사위 권한이 침해될 수도 있어 판단은 인사위에서 하도록 하려고 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4일 마감한 공수처 검사 원서접수 결과 23명 모집에 모두 233명이 지원해 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수처 검사의 임용은 인사위의 심의·의결을 거쳐야 한다.

김 처장은 "설 연휴가 지나고 김창룡 경찰청장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욱 신임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도 김 처장을 예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청사 이전 계획과 관련해 "부동산 시세 영향도 받으니 서울 내, 서울 근교, 과천, 일산 등 여러 군데를 알아봐야 한다"며 "예산에 반영되는 시점에 맞춰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처장은 전날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법정 구속된 것과 관련해서는 "법원에서 판단한 사안이고 항소 절차가 진행될 것이어서 우리하고는 직접적 연관이 없다"고 말했다.

직권남용죄 관련 고소·고발이 이어지지 않겠냐는 질문에는 "직권남용죄 기준이 세밀하게 정립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회에서 논의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가 시작된 단계로 안다"며 "우리가 코멘트할 입장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출근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출근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과천=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진욱 공수처장이 1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xyz@yna.co.kr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