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3위 수출대국 독일 작년 수출 9.3% 급감…금융위기후 최악

송고시간2021-02-09 22:56

beta

세계 3위 수출대국인 독일의 작년 수출이 전년보다 9.3%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무역에 강한 타격을 입히면서 독일의 수출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이후 최대로 쪼그라들었다.

9일(현지시간) 독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독일의 작년 수출액은 1조2천47억 유로(약 1천624조원)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3% 급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2월에는 2.7%↑…코로나19에 세계무역 강타 영향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세계 3위 수출대국인 독일의 작년 수출이 전년보다 9.3%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무역에 강한 타격을 입히면서 독일의 수출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이후 최대로 쪼그라들었다.

독일 함부르크항[EPA=연합뉴스]

독일 함부르크항[EPA=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독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독일의 작년 수출액은 1조2천47억 유로(약 1천624조원)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3% 급감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18.4%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작년 수입액은 1조256억 유로(약 1천382조원)로 7.1%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1천791억 유로(약 241조4천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전면봉쇄에 따른 국경봉쇄로 물류운송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독일 수출은 타격을 입었다. 이후 상황은 개선됐지만, 감소세를 벗어날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지난해 독일의 최대 수출국은 미국, 2위는 중국, 3위는 프랑스였다. 다만 수출액은 전년대비 미국(-12.5%), 중국(-0.1%), 프랑스(-14.6%) 모두 감소했다.

독일의 작년 12월 수출액은 1천7억 유로(약 135조7천억원)로 전년동기대비 2.7% 증가했다. 수입도 859억 유로(115조7천억원)로 전년동기 대비 3.5% 늘었다.

12월 무역수지는 161억 유로(약 21조7천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국가별로 보면, 12월 중국으로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1.6% 늘었고, 미국으로 수출은 8.4% 증가했다. 독일의 대미수출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독일 통계청=연합뉴스]

[독일 통계청=연합뉴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