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보건당국 "4월부터 월간 1천만명 백신 접종 가능 전망"

송고시간2021-02-09 22:52

beta

이탈리아 당국이 4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 규모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니콜라 마그리니 이탈리아의약청(AIFA) 청장은 9일(현지시간) 발행된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와의 인터뷰에서 "부활절(4월 4일) 이후 월간 1천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그리니 청장의 언급대로 4월부터 월 1천만 명 이상이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된다면 6개월 안에 전 국민 접종이 가능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탈리아에서 8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8일(현지시간) 로마의 한 어르신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 [AF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8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8일(현지시간) 로마의 한 어르신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 [AF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당국이 4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 규모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니콜라 마그리니 이탈리아의약청(AIFA) 청장은 9일(현지시간) 발행된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와의 인터뷰에서 "부활절(4월 4일) 이후 월간 1천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하루 기준 접종 규모가 30만 명 이상으로 현재의 약 6배에 달한다.

이탈리아는 작년 12월 27일 백신 접종을 개시한 이래 이날 현재까지 263만102명이 백신을 맞았다. 하루 평균 5만8천여 명 꼴이다.

마그리니 청장의 언급대로 4월부터 월 1천만 명 이상이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된다면 6개월 안에 전 국민 접종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탈리아 인구는 약 6천만 명이다.

다만, 이는 약속된 백신 물량이 정상 공급될 경우를 가정한 것이어서 현실화할지는 미지수다.

마그리니 청장은 아울러 다국적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한 백신이 고령층에 효과적이라는 데이터가 부족한 만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55세 미만에, 화이자·모더나 백신은 고령층에 접종하는 '이원화' 방침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