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변이바이러스 신규확진 20% 추정"…독일 봉쇄연장할 듯(종합)

송고시간2021-02-10 03:05

beta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독일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20%가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면서 내달 초까지 봉쇄완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독일 정부는 오는 10일(현지시간) 메르켈 총리 주재로 연방정부·16개 주지사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 조처를 연장할 전망이다.

9일 독일 RTL방송과 타게스슈피겔 등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전날 기독민주당(CDU) 지도부 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 중 20%는 변이바이러스에 의한 것일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동보육시설·학교는 단계적 봉쇄 시점 완화 논란 예상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독일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20%가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면서 내달 초까지 봉쇄완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독일 정부는 오는 10일(현지시간) 메르켈 총리 주재로 연방정부·16개 주지사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 조처를 연장할 전망이다. 아동보육시설이나 학교의 문을 단계적으로 열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예상된다.

9일 독일 RTL방송과 타게스슈피겔 등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전날 기독민주당(CDU) 지도부 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 중 20%는 변이바이러스에 의한 것일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월 초 이전에 어떤 완화 조처에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EPA=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EPA=연합뉴스]

앞서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독일 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중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B117 감염자 비율은 5.8%로 지난 5일 집계됐다. 영국발 변이바이러스는 독일 내 16개주 중 13개주에서 확산했다.

남아공과 브라질발 변이바이러스까지 합치면 신규확진자 중 변이바이러스 감염자 비율은 6.9%로 올라간다.

로타 빌러 RKI소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변이바이러스 감염자의 비율은 상승하는 중"이라며 "변이바이러스는 갈수록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일은 10일 메르켈 총리 주재로 연방정부·16개 주지사 회의를 열고 봉쇄 조처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독일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SZ)에 따르면 내각에서도 봉쇄 조처 연장을 시사하는 발언이 잇따랐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 장관은 "힘들게 얻은 성과를 경솔하게 잃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안야 칼리체크 교육연구부 장관도 "봉쇄 완화를 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언급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옌스 슈판 보건장관[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옌스 슈판 보건장관[AP=연합뉴스]

학교와 아동보육시설의 단계적 봉쇄완화 방안에 대해서는 논란이 예상된다. 봉쇄 완화 시점이 논란의 핵심이다.

사회민주당(SPD) 소속인 프란치스카 기피 가족·노인·여성·청소년부 장관은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이달 안에 단계적으로 학교와 아동보육시설에 대한 봉쇄 조처를 완화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독일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오는 14일까지 학교와 아동보육시설, 상점의 문을 모두 닫는 전면봉쇄를 시행 중이다. 다만 식료품 등 생활필수품을 판매하는 상점은 예외로 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월 2일부터는 부분봉쇄조처를 도입했다. 호텔 등 숙박업소는 여행객을 받을 수 없고 박물관과 극장, 영화관 등 문화시설과 체육시설의 운영이 중단됐다. 레스토랑은 방문 포장과 배달만 할 수 있다.

RKI 집계에 따르면 독일의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수는 72.8명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12월 22일 기록했던 역대 최고치 197.6명에 비하면 절반 이하로 내려갔다. 독일 정부는 이 수치를 50명 이하로 떨어뜨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