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토부·서울시, 2·4 주택 공급대책 추진 협의회 구축

송고시간2021-02-09 17:43

beta

국토교통부는 9일 2·4 공급 대책을 신속히 이행하기 위해 서울시와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주택공급 사업추진 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주택 공급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국토부 1차관과 서울시 부시장이 참여하는 '주택공급 사업추진 정례협의회'를 매달 개최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주택 공급 담당부서의 조직 개편과 기능 보강 등을 통해 대책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토부, 주택 공급 부서 조직개편도 추진

국토부·서울시
국토부·서울시

[국토부·서울시 제공]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9일 2·4 공급 대책을 신속히 이행하기 위해 서울시와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주택공급 사업추진 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주택 공급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국토부 1차관과 서울시 부시장이 참여하는 '주택공급 사업추진 정례협의회'를 매달 개최하기로 했다.

실장급 실무협의는 매주 개최되며, 협의회를 통해 5·6대책, 8·4대책, 2·4 대책의 후속조치 이행현황을 점검한다.

국토부는 주택 공급 담당부서의 조직 개편과 기능 보강 등을 통해 대책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공공시행자로서 사업을 추진할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도 대책의 세부 사업별 전담부서를 정하고 사업별 인력보강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설 연휴 직후부터는 현재 운영 중인 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의 조직과 인력을 대폭 확충한다.

확대 개편될 통합지원센터는 기존 서울뿐만 아니라 경기와 인천, 지방 광역시에도 설치된다.

이를 통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과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 등 이번 공급대책에서 신규 도입된 사업에 대한 상담과 컨설팅 요청 등을 접수한다.

집행 조직인 LH 수도권특별본부와 광역 대도시권 지역본부의 조직과 인력도 확충해 수도권과 지방 대도시권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번 대책이 조속히 이행될 수 있도록 관련 조례 개정도 적기에 추진키로 했다.

김흥진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2·4 대책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서는 지자체의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력해 국민이 조기에 주택공급 성과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