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의회서 눈물 훔친 패리스 힐튼 "10대때 기숙학교서 학대받아"

송고시간2021-02-09 15:51

beta

글로벌 호텔 체인 힐튼 그룹 가문의 일원이자 할리우드 스타인 패리스 힐튼이 10대 시절 기숙학교에서 가혹행위에 시달렸다고 유타주(州) 의회에서 진술했다.

힐튼은 기숙학교에서의 가혹행위가 문제시되면서 이들 학교를 규제하기 위한 법안을 지지하기 위해 주의회 상원 청문회에서 이같이 진술했다고 AP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7세에 11개월간 프로보 캐니언 기숙학교를 다닌 힐튼은 학교에서 정신적, 육체적인 학대를 받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의회 청문회 출석, 가혹행위 피해경험 진술…관련법 만장일치 통과

유타주 의회 청문회에서 진술하는 패리스 힐튼 [AP=연합뉴스]
유타주 의회 청문회에서 진술하는 패리스 힐튼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글로벌 호텔 체인 힐튼 그룹 가문의 일원이자 할리우드 스타인 패리스 힐튼이 10대 시절 기숙학교에서 가혹행위에 시달렸다고 유타주(州) 의회에서 진술했다.

힐튼은 기숙학교에서의 가혹행위가 문제시되면서 이들 학교를 규제하기 위한 법안을 지지하기 위해 주의회 상원 청문회에서 이같이 진술했다고 AP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7세에 11개월간 프로보 캐니언 기숙학교를 다닌 힐튼은 학교에서 정신적, 육체적인 학대를 받았다고 말했다.

힐튼은 학교 직원들이 자신을 폭행하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약을 먹도록 한 데다, 벌로 의복 없이 독방에 감금했다면서 눈물을 훔치며 진술했다.

그는 "너무 개인적인 일을 말하는 것은 여전히 무섭다"면서 "그러나 나와 다른 사람들이 겪은 학대를 경험하는 어린이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서는 밤에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말했다.

39세의 힐튼은 기숙학교에서의 처우가 정신적 외상을 낳아 수년 동안 악몽과 불면증에 시달렸다고 말했다.

힐튼이 지지한 법안은 청소년 기숙 및 치료 시설에 대해 당국의 감독을 강화하는 내용이다.

법안은 힐튼과 다른 증언자들의 진술 이후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힐튼이 다녔던 학교는 2000년 매각됐다. 현재 재단은 매입 이전 발생한 일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힐튼은 지난해 가을 개봉한 자신의 다큐멘터리에서 기숙학교에서 학대받은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 다큐멘터리가 개봉한 이후 팝스타 마이클 잭슨의 딸인 패리스 잭슨 등의 유명인들이 학교에서 당한 가혹행위에 대해 공개했다.

힐튼은 청문회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및 연방의회 지도자들이 연방 법 차원에서도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