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제주 최근 2개월 초미세먼지 평균 10% 감소

송고시간2021-02-09 15:05

beta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가 시행 중인 최근 2개월 동안 광주·전남·제주 지역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전년 대비 10%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광주와 전남, 제주의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18㎍(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를 기록했다.

지역별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광주 23㎍/㎥, 전남 17㎍/㎥, 제주 13㎍/㎥로 측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근 3년 평균과 비교하면 22% 줄어…23개 업체와 협약 '성과'

영산강유역환경청
영산강유역환경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가 시행 중인 최근 2개월 동안 광주·전남·제주 지역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전년 대비 10%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광주와 전남, 제주의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18㎍(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를 기록했다.

3년 평균과 비교하면 22% 감소했다.

지역별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광주 23㎍/㎥, 전남 17㎍/㎥, 제주 13㎍/㎥로 측정됐다.

전년도 대비 광주 8%, 전남 11%, 제주 24% 줄었다.

3년 평균과 비교하면 각각 18%, 23%, 25% 감소했다.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 15㎍/㎥ 이하인 '좋음' 일수는 광주 16일, 전남 29일, 제주 44일이다.

전년도 대비 광주 3일, 전남 10일, 제주 13일 증가했다.

3년 평균 대비로는 광주 3일, 전남 8일, 제주 13일 증가했다.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 36㎍/㎥ 이상인 '나쁨' 일수는 광주 9일, 전남 1일, 제주는 0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광주 4일, 제주 2일 감소했고 전남은 동일했다.

3년 평균 대비 광주 8일, 전남 6일, 제주 4일 감소했다.

영산강환경청은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업체 23개소와 공동 노력을 통해 초미세먼지 감소 성과를 낸 것으로 분석했다.

총 먼지 5.7%, 황산화물 28.5%, 질소산화물 18.5% 등 미세먼지 생성물질이 줄었다.

영산강환경청은 지난해 4월부터 남부권 대기관리권역을 설정해 2024년까지 전망치 기준인 24㎍/㎥ 대비 초미세먼지 33% 감축 목표(16㎍/㎥)를 추진한다.

류연기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시기가 2월"이라며 "계절 관리제가 끝나는 3월까지 초미세먼지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