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철도 직결 연장 불가' 서울시 발표에 당혹

송고시간2021-02-09 14:54

beta

경기도는 9일 서울시가 경기·인천 철도 직결 연장 불가 등을 담은 '도시철도 연장 및 광역철도 추진 원칙'을 발표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서울시가 갑자기 발표하는 바람에 아직 대책을 논의하지 못한 상태"라며 "교통은 연결이 돼야 의미가 있는 만큼 추후 서울시와 협의해 마땅한 대안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이같이 당혹스러워하는 이유는 향후 철도 연장 때 전동차를 갈아타야 하는 등 이용 시민의 불편이 불가피한 데다 경기도 및 시·군의 재정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통은 연결돼야 의미…서울시와 추후 협의해 대안 찾을 것"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9일 서울시가 경기·인천 철도 직결 연장 불가 등을 담은 '도시철도 연장 및 광역철도 추진 원칙'을 발표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서울시가 갑자기 발표하는 바람에 아직 대책을 논의하지 못한 상태"라며 "교통은 연결이 돼야 의미가 있는 만큼 추후 서울시와 협의해 마땅한 대안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7호선 양주 옥정∼포천 노선도
7호선 양주 옥정∼포천 노선도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가 이같이 당혹스러워하는 이유는 향후 철도 연장 때 전동차를 갈아타야 하는 등 이용 시민의 불편이 불가피한 데다 경기도 및 시·군의 재정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날 서울시 발표 내용의 핵심은 철도 시외 연장 때 '직결 연장'이 아닌 '평면 환승'을 원칙으로 한다는 것과 평면 환승 때도 해당 지자체 등의 재정 부담 및 책임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또 연장 구간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서 책임지고 운영하게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가 현재 추진 중인 전철 7호선 양주 옥정∼포천 구간, 4호선 남양주 별내∼별가람 연장, 9호선 강일∼구리 왕숙지구 연결, 3호선 하남 교산지구 연결, 서부선 고양 창릉지구 연결 등 5개 사업이 영향을 받게 됐다.

이 외에 일부 지자체에서 추진 중인 철도사업들도 영향권에 들게 된다.

지금까지 진행된 철도 연장사업은 서울시의 거부 의사에도 중앙 정부의 중재로 직결 연장이 이뤄졌다.

그러나 중앙 정부의 중재 역할에도 한계가 있어 서울시가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으면 경기지역 철도 연장사업은 더 어렵게 됐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조만간 대책을 논의해 입장을 내놓을 방침"이라며 "발표된 내용에 대해서는 추후 서울시와 협의해 조율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