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질랜드 국회의장, 원주민 전통복장 의원에 퇴장 명령

송고시간2021-02-09 12:54

beta

뉴질랜드 국회에서 넥타이를 매지 않은 의원이 본회의장 밖으로 쫓겨났다.

9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마오리당 공동 대표 라위리 와이티티 의원은 이날 노타이 차림으로 국회 본회의장에 출석했다가 국회의장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고 회의장을 떠났다.

맬러드 의장은 자신의 발언 중단 요구에도 와이티티 의원이 계속 발언을 이어나가자 급기야 회의장 퇴장 명령을 내리고 국회에서 남자 의원은 반드시 넥타이를 착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국회에서 넥타이를 매지 않은 의원이 본회의장 밖으로 쫓겨났다.

발언하는 라위리 와이티티 의원
발언하는 라위리 와이티티 의원

[뉴스허브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9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마오리당 공동 대표 라위리 와이티티 의원은 이날 노타이 차림으로 국회 본회의장에 출석했다가 국회의장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고 회의장을 떠났다.

트레버 맬러드 의장은 와이티티 의원에게 질의응답 시간 초반에 넥타이를 매지 않으면 발언 기회를 주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와이티티 의원은 자신은 마오리 전통문화 복장을 하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맬러드 의장은 와이티티 의원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두 사람 간의 논쟁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듯했으나 이날 질의응답 마지막 순간에 다시 밖으로 터져 나왔다.

와이티티 의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질문을 하려고 하자 맬러드 의원이 넥타이를 매지 않았다는 이유로 착석을 요구했다.

넥타이를 매고 있던 마오리당 공동 대표 데비 나웨라-파커 의원이 와이티티 의원을 변호했지만 맬러드 의장은 넥타이 착용과 관련한 복장 규정은 분명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와이티티 의원은 불만을 표시하며 말을 듣지 않았다.

맬러드 의장은 자신의 발언 중단 요구에도 와이티티 의원이 계속 발언을 이어나가자 급기야 회의장 퇴장 명령을 내리고 국회에서 남자 의원은 반드시 넥타이를 착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퇴장 명령을 받은 와이티티 의원은 자신의 질문 요지를 동료 의원에게 넘겨주고 회의장을 떠나며 "이것은 단순히 넥타이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 문화적 정체성에 관한 것"이라고 항변하기도 했다.

맬러드 의장은 이번 사건은 유감스러운 일이지만 자신은 국회 규정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 매체는 지난해 한 의원이 넥타이 착용 등을 명시하고 있는 본회의장 복장 규정을 바꾸자고 제안했으나 동료의원들이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었다고 전했다.

k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