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워싱턴주 의회 부유세 발의…"베이조스는 연 2조원대"

송고시간2021-02-09 10:55

beta

미국 워싱턴주 의회가 10억달러 이상의 재산을 가진 억만장자들에게 1%의 세금을 추가로 물리는 내용의 부유세 도입안을 발의했다고 CNBC 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워싱턴주 의원들은 불평등을 줄이고 지방 세수 보강을 위해 부유세 도입이 필요하다면서 주식이나 옵션 등 금융 투자자산에 대해 물리는 이번 부유세가 도입되면 연간 25억달러의 추가 세입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유세가 도입되면 워싱턴주에 거주지를 두고 있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연간 20억달러(약 2조2천360억원) 규모의 세금을 내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워싱턴주 의회가 10억달러 이상의 재산을 가진 억만장자들에게 1%의 세금을 추가로 물리는 내용의 부유세 도입안을 발의했다고 CNBC 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워싱턴주 의원들은 불평등을 줄이고 지방 세수 보강을 위해 부유세 도입이 필요하다면서 주식이나 옵션 등 금융 투자자산에 대해 물리는 이번 부유세가 도입되면 연간 25억달러의 추가 세입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법안을 발의한 노엘 프레임 의원은 최저 소득 계층이 부담하는 주 세금은 소득의 18%에 달하지만 상위 1% 고소득층은 6%에 불과하다면서 불공평한 세법을 더는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부유세가 도입되면 워싱턴주에 거주지를 두고 있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연간 20억달러(약 2조2천360억원) 규모의 세금을 내야 한다.

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전 회장은 13억달러, MS의 전 CEO 스티브 발머는 8억7천만달러, 베이조스의 아내인 매켄지 스콧은 6억달러를 각각 납부해야 한다.

이에 대해 미국 조세재단의 제리드 월크잭은 워싱턴주가 부유세로 거둘 수 있는 세금의 97%가 이들 4명에게서 나올 것이라면서 이들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크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월크잭은 부유세를 내기 싫으면 거주지를 다른 주로 옮기면 그만이라면서 억만장자들이 이미 상당한 세금을 내고 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美-유럽서 '부유세' 목소리 확산… 현실은 여전 요원(CG)
美-유럽서 '부유세' 목소리 확산… 현실은 여전 요원(CG)

[연합뉴스TV 제공]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