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몸집 키우는 일본 반도체 업계…파운드리 유치·英업체 매수

송고시간2021-02-09 09:31

beta

자동차 업계를 중심으로 반도체 공급 부족이 두드러진 가운데 일본 기업이 반도체 산업에서 몸집을 키우고 있다.

세계 1위의 반도체 수탁생산업체(파운드리)인 대만 TSMC가 일본에 개발 거점을 설치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9일 보도했다.

일본 반도체 업체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는 영국 기업 다이얼로그세미컨덕터를 매수하기로 합의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경제산업성 '반도체는 전략산업'…보조금 등 지원 의향"

TSMC의 대만 신주 본사에 있는 회사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TSMC의 대만 신주 본사에 있는 회사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최근 자동차 업계를 중심으로 반도체 공급 부족이 두드러진 가운데 일본 기업이 반도체 산업에서 몸집을 키우고 있다.

세계 1위의 반도체 수탁생산업체(파운드리)인 대만 TSMC가 일본에 개발 거점을 설치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TSMC는 일본 이바라키(茨城)현 쓰쿠바시에 일본 최초의 본격 개발 거점을 만드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TSMC는 이를 계기로 일본에 새로운 회사를 설립해 약 200억 엔(약 2천124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TSMC는 쓰쿠바시에 새로 설치할 거점에서 반도체 후(後)공정 관련 기술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며 생산라인 설치도 검토한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생산 공정 가운데 가장 최신 기술이 필요한 것은 전(前)공정이지만 최근 후공정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각국 반도체 업체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반도체를 전략 산업으로 보고 있으며 보조금 등을 지급해 TSMC와 일본 기업의 협력 강화를 지원할 의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일본 반도체 업체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는 영국 기업 다이얼로그세미컨덕터를 매수하기로 합의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매수액은 주식 취득 및 자문 비용을 포함해 6천179억 엔(약 6조5천623억 원)이다.

다이얼로그는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면 르네사스는 자동차용 반도체 외에 향후 성장이 예상되는 5G를 핵심 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대형 매수를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자동차용 반도체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미국·일본·독일 정부가 대만에 반도체 증산에 협력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일본 기업 혼다는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최악의 경우 올해 1분기에 23만대를 감산해야 할 수도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