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미 전역에 대규모 백신 접종 장소 100개 개설할 것"

송고시간2021-02-09 08:27

24시간 접종센터 된 NFL 경기장 화상방문…"취임 100일까지 1억명 접종 초과 전망"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미국프로풋볼(NFL) 경기장 주차장에 백신 접종을 위해 차량이 줄지어 선 모습 [AP=연합뉴스]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미국프로풋볼(NFL) 경기장 주차장에 백신 접종을 위해 차량이 줄지어 선 모습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미 전역에 100개의 대규모 백신 접종 장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로 변모한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미국프로풋볼(NFL) 경기장인 스테이트 팜 스타디움을 화상으로 둘러보고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주 정부 관리와 대화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향후 몇 주 동안 미 전역에 이 시설과 유사한 대규모 접종 장소 100개를 개설하겠다면서 의회에 더 많은 자금 지원을 촉구했다.

또 취임 100일까지 1억명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앞당겨 실현하고 있다면서 "나는 우리가 그것을 상당히 초과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당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백신 정보 인수인계와 관련, "우리는 많은 정보를 받지 못했고 일부 정보는 정확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금은 백신 접종과 관련한 조율과 활동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애리조나 카디널스의 홈구장인 이 경기장은 하루 24시간, 주 7일 내내 가동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백신 접종 전문 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미국에서 24시간 문을 여는 드라이브 스루 접종 센터는 이곳이 처음이다.

애리조나주 정부의 요청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는 연방재난관리청(FEMA) 직원과 주방위군을 배치해 백신 접종을 지원하고 잇다.

로저 구델 NFL 커미셔너는 지난주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리그 내 32개 팀이 모두 유사한 목적으로 경기장 시설을 제공하겠다고 제안했다. 현재 7개의 경기장이 접종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애리조나주 당국은 센터가 지난달 11일 개장한 이후 17만 회의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하루에 평균 8천∼9천 회의 접종을 시행했다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