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하며 홍보 나선 프랑스 보건부 장관

송고시간2021-02-09 02:34

beta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이 8일(현지시간) 카메라 앞에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며 홍보에 나섰다.

신경과 의사 출신의 베랑 장관은 이날 파리 인근 센에마른주 믈룅의 한 병원에서 백신을 맞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고 BFM 방송 등이 전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5일 유럽연합(EU) 차원에서 확보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7만3천600회분을 전달받아 6일부터 65세 이하 의료진과 요양시설 직원 등 보건 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랑스에 확산한 바이러스 99%는 남아공발 변이 아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남아공발 변이에 예방효과 제한적"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맞는 프랑스 보건부 장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맞는 프랑스 보건부 장관

(파리=로이터 연합뉴스)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이 8일(현지시간) 파리 인근 센에마른주 믈룅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2.8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이 8일(현지시간) 카메라 앞에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며 홍보에 나섰다.

신경과 의사 출신의 베랑 장관은 이날 파리 인근 센에마른주 믈룅의 한 병원에서 백신을 맞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고 BFM 방송 등이 전했다.

베랑 장관은 "현재 우리 영토에서 확산하는 바이러스의 99%는 남아공발 변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게 과학계와 의학계의 평가"라며 "프랑스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거의 모든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변이 바이러스에 걸렸을 때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 7일에서 10일로 연장했다며 남아공뿐만 아니라 영국, 브라질 등 다른 국가에서 처음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옥스퍼드대와 남아공 비트바테르스란트대가 2천2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1·2상 시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하는 방식으론 남아공 변이로 인한 경증과 중등증 발현을 막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아공 정부는 이러한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전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보류하기로 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5일 유럽연합(EU) 차원에서 확보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7만3천600회분을 전달받아 6일부터 65세 이하 의료진과 요양시설 직원 등 보건 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프랑스는 65세 이상에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권하지 않고 있다. 초기 임상시험에 참여한 65세 이상 고령층 비율이 10% 미만으로 낮아 안전성을 확신할 만큼 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