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스웨덴·폴란드, '눈에는 눈' 러시아 외교관 맞추방(종합)

송고시간2021-02-09 01:42

beta

독일과 스웨덴, 폴란드가 8일(현지시간) 자국 외교관에 대한 러시아의 추방명령에 맞서 러시아의 외교관에 대해 맞추방 명령을 내렸다.

러시아가 지난 5일 이들 3개국 외교관이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석방을 촉구하는 불법시위에 참여했다며 추방명령을 내린 데 대한 보복 조처다.

독일 외교부는 8일 주 베를린 러시아 대사관 소속 직원 1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의 외교관 추방, 어떤 측면에서도 정당화 될 수 없어" 반발

(베를린·브뤼셀=연합뉴스) 이 율 김정은 특파원 = 독일과 스웨덴, 폴란드가 8일(현지시간) 자국 외교관에 대한 러시아의 추방명령에 맞서 러시아의 외교관에 대해 맞추방 명령을 내렸다.

러시아가 지난 5일 이들 3개국 외교관이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석방을 촉구하는 불법시위에 참여했다며 추방명령을 내린 데 대한 보복 조처다.

유리방 안에서 재판 지켜보는 러시아 야권 지도자 나발니
유리방 안에서 재판 지켜보는 러시아 야권 지도자 나발니

(모스크바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의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5일 제2차 세계대전(대독전)에 참전해 공을 세운 퇴역 군인을 중상·비방해 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에 대한 재판을 받기 위해 모스크바의 바부쉬킨스키 구역 법원에 출석, 법정 내에 설치된 유리방에 안에 대기하고 있다. jsmoon@yna.co.kr

독일 외교부는 8일 주 베를린 러시아 대사관 소속 직원 1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파견국은 외교적 기피인물이라는 통고를 받으면 해당 외교관을 소환하거나 외교관직을 박탈하는 게 관례다.

이는 지난 5일 러시아가 주 모스크바 독일 대사관 직원을 포함한 여러 유럽연합(EU) 소속 외교관을 추방한 데 따른 대응조처라고 독일 외교부는 설명했다.

안 린데 스웨덴 외무장관도 이날 트위터에 "러시아 대사에게 대사관 소속 1명이 스웨덴을 떠나도록 하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폴란드 외교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최근 자국 외교관의 정당화될 수 없는 추방에 대응해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했다고 공개했다.

앞서 러시아 외무부는 지난 5일 독일, 스웨덴, 폴란드 외교관을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해 추방명령을 내렸다. 이들이 지난달 23일 나발니 석방을 촉구하는 불법시위에 참여한 것을 추방 이유로 지목했다.

'나발니 석방' 요구 시위대 체포하는 러시아 경찰
'나발니 석방' 요구 시위대 체포하는 러시아 경찰

(상트페테르부르크 AP=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러시아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구속 중인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 참가자를 경찰이 체포하고 있다. 모스크바 법원은 이날 나발니의 집행유예형을 실형으로 전환하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나발니는 이전 집행유예됐던 3년 6개월 징역형을 실형으로 살게 됐다. 다만 이미 1년을 가택연금 상태에서 보냈기 때문에 앞으로 2년 6개월만 교도소에서 복역할 것이라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leekm@yna.co.kr

독일 외교부는 러시아의 당시 결정은 어떤 측면에서 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해당 직원은 외교관계에 대한 빈 협약에 따라 정당한 방법으로 현장의 사태 전개과정에 대해 정보를 수집했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스웨덴 외무부도 이번 맞추방은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던 스웨덴 외교관을 추방하는 용납할 수 없는 결정에 대한 분명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대표적인 정적으로 꼽히는 나발니는 지난해 8월 항공편으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갑자기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이며 쓰러져 독일에서 치료를 받은 뒤 지난달 러시아로 돌아갔으나 귀국 직후 당국에 곧바로 체포됐다.

러시아 법원은 최근 나발니에게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2014년 사기 사건 연루와 관련한 집행유예 의무 조건을 이행하지 않았다며 실형으로 전환한 것이다.

이에 유럽연합(EU)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은 나발니의 즉각 석방을 요구하며 일제히 비판하고 있다.

yulsid@yna.co.kr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